2019.12.04 (수)

  • 구름많음동두천 3.3℃
  • 맑음강릉 6.7℃
  • 맑음서울 5.2℃
  • 구름많음대전 8.3℃
  • 맑음대구 8.7℃
  • 맑음울산 7.3℃
  • 맑음광주 9.5℃
  • 맑음부산 8.7℃
  • 구름조금고창 8.2℃
  • 구름많음제주 11.7℃
  • 맑음강화 3.2℃
  • 구름많음보은 6.7℃
  • 구름많음금산 7.6℃
  • 맑음강진군 9.2℃
  • 맑음경주시 7.9℃
  • 구름조금거제 7.5℃
기상청 제공

대성히트펌프 사명 변경

대성히트에너시스, 태양광·연료전지사업 확대


국내 그린홈 지열히트펌프 보급 1위 기업인 대성히트펌프(대표 유지석)가 사명을 ‘대성히트에너시스’로 변경하고 신사업 진출에 본격 나선다. 

대성히트에너시스는 국내 최대 지열히트펌프 라인업을 바탕으로 지열히트펌프시장을 선도해 왔다. 2017년부터 에너지기술평가원이 발주한 과제를 통해 부산 감전동 266세대 아파트 및 오피스텔에 지열을 이용한 냉난방을 설치해 모니터링 중이다. 

또한 심야전기를 이용해 -5℃의 빙축을 하면서 80℃ 고온수를 축열할 수 있는 히트펌프 개발, 해수 및 공기열을 사용 냉·온수를 생산할 수 있는 복합열원 히트펌프 개발, 공급하는 등 연구개발을 활발히 추진하고 있다.

특히 무엇보다 개방형 시공기술 적용을 통해 천공으로 인한 부지 확보 문제해결과 지열공사로 인한 소음문제를 최소화에 집중하며 고객으로부터 큰 호응을 받고 있다. 

하지만 신재생에너지시장에서 실제 적용 후 사용만족도가 가장 높은 지열히트펌프시장이 활성화되지 못하는 현실을 극복하기 위해 태양광, 연료전지 등 신사업 진출에 걸림돌이 될 수 있는 기업명 변경을 검토해 온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대성히트에너시스는 사업분야를 기존의 지열히트펌프 및 시스템 보급에서 스마트팜용 복합열원 히트펌프, 태양광 및 연료전지 등 신재생에너지 보급 활성화에 집중할 계획이다.  

지난해 태양광시장에 진입한 대성히트에너시스는 두산퓨얼셀과 연료전지 공급계약을 체결하고 올해 말 200kW급 연료전지를 민간건축물에 설치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공공기관의 신재생에너지 의무화 사업뿐만 아니라 국내·외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산에 앞장서고 있다.

대성히트에너시스의 관계자는 “이번 사명변경을 계기로 고객의 신뢰와 성원에 보답하고 그동안 경험과 기술을 바탕으로 국내시장 확대뿐만 아니라 해외시장에 진입해 지속성장하는 기업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