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1 (월)

  • -동두천 -11.0℃
  • -강릉 -6.6℃
  • 맑음서울 -9.3℃
  • 구름많음대전 -4.6℃
  • 맑음대구 -3.5℃
  • 맑음울산 -2.3℃
  • 광주 -1.1℃
  • 구름많음부산 -1.3℃
  • -고창 -1.9℃
  • 흐림제주 3.9℃
  • -강화 -9.7℃
  • -보은 -6.6℃
  • -금산 -5.2℃
  • -강진군 -1.1℃
  • -경주시 -3.6℃
  • -거제 -0.6℃

스마트시티 베트남시장 ‘주목’

첨단 ICT보다 인프라 위주…‘맞춤형 진출’ 추진해야

베트남 정부가 중장기 경제성장동력으로 스마트시티 개발을 추진하는 가운데 해외기업들의 참여를 유치하기 위한 노력을 벌이고 있어 국내 기업의 진출가능성이 주목되고 있다.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에 따르면 베트남정부는 2015년부터 응웬쑤언푹 베트남 총리가 스마트시티 개발을 중장기 경제발전을 위한 주요 계획으로 삼으면서 본격적으로 논의하기 시작했다.


베트남의 이와 같은 움직임은 현재 급속한 도시화로 촉발된 도로교통, 도시안전, 환경오염, 의료·보건, 상·하수도 등 도시문제 해결차원에서 등장한 것이어서 관련 프로젝트의 상당수는 대규모 도시 인프라 설계 및 서비스 구축사업으로 진행될 전망이다.


이에 따라 베트남 주요도시·성들은 시범프로젝트를 위해 비에텔(Viettel), VNPT, IBM등 로컬·외국 IT 기업들과 MOU 체결에 열을 올리고 있다.




호찌민·다낭·하노이, 스마트시트 MOU 활발

롯데그룹은 지난 7월25일 응우엔 타인 펑(Nguyen Thanh Phong) 호찌민 시 인민위원회 주석과 약 2조원 규모의 ‘투티엠 에코-스마트시티 프로젝트’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투티엠 지구에서 에코-스마트시티가 들어오는 부분은 2A지구로 면적은 약 7.45ha에 달한다. 롯데는 해당 지구를 동남아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조성할 계획이다.

 

한편 호찌민 시는 지난 8월15일 IoT 및 스마트에너지관련 업체인 트릴리언트와 동남아 최초의 스마트시티 프로젝트 계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해당 계약은 스마트가로등시스템 프로젝트로 LED 가로등을 설치한 후 AMI를 활용해 제어할 수 있게 구성할 계획이다. 프로젝트가 완료되면 에너지절약, 신규 입주업체 유치, 안정성 등에서 이점을 얻을 전망이다.

 

다낭시는 일찍부터 스마트시티 조성을 위한 IT인프라 개발에 적극성을 보여 왔다. 2012년 IBM의 스마터시티 챌린지(Smarter Cities Challenge) 프로그램에 전 세계 33개 도시 중 하나로 선정돼 교통·식품안전·수자원관리부문의 IT기술 적용을 추진했다.

 

이어 2016년에는 베트남 국영통시사 비엣텔과 교통·헬스케어·환경·수질관리·에너지 등 스마트시티 발전을 위한 주요협력부문에서 MOU를 체결하기도 했으며 우리나라 한국정보화진흥원의 지원을 받아 전자정부(e-Government) 플랫폼을 구축하기도 했다.

 

하노이도 북부 녓떤(Nhat Tan)-노이바이(Noi Bai) 지역에 40억달러 규모의 스마트시티를 조성할 계획이다. 2017년 6월 하노이 인민위원회와 BRG그룹, 스미토모(Sumitomo) 그룹이 해당 내용에 합의하고 도시계획연구소·도시계획발전협회가 동참해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인프라 미비…‘기본기’ 먼저

이와 같이 베트남 주요 도시·성들이 앞다퉈 스마트시티 개발에 열을 올리고 있지만 도로, 교통 등 기본적인 인프라 발전 수준이 아직 높은 수준에 이르지 못해 과속을 경계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월드뱅크 2016 LPI 보고서에 따르면 베트남의 인프라발전 순위는 160개국 중 70위로 인근의 태국(48위), 말레이시아(33위) 보다 낮다. 이에 따라 전문가들은 스마트시티 조성에 앞서 기본 인프라부터 구축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국내 기업 ‘베트남식 스마트시티’ 노려야

일반적으로 스마트시티는 'IoT(사물인터넷) 등 첨단정보통신기술을 이용해 모든 기반시설을 인터넷으로 연결한 미래형 도시'로 정의하지만 베트남의 스마트시티 개발은 이와는 다른 의미로 해석해야 할 필요가 있다.

 

즉 베트남식 스마트시티는 급속한 도시화와 산업고도화에 따른 인구증가, 교통체증, 환경오염, 교육·의료시설 부족 등의 부작용을 해결하고 베트남 중장기 경제발전의 모멘텀으로 활용하기 위해 등장했다고 보는 것이 타당하다는 분석이다.

 

이에 따라 베트남이 추구하는 스마트시티는 결국 IT, 교통 등의 도시 인프라 개발 및 건축·부동산 부문을 중심으로 개발될 것으로 보인다.

 

베트남은 최근 경제성장과 소득상승으로 월드뱅크 분류기준에서 ‘저소득국가’에서 ‘중저소득국가’로 격상됐다. 이는 단기적으로 베트남의 자금조달에 타격을 가져왔는데 월드뱅크, 아시아개발은행 등 주요 공여기관들이 대베트남 ODA 기금을 줄이고 우대조건을 중단했기 때문이다.

 

베트남은 이러한 자금부족 문제로 자체적인 스마트시티를 개발여력이 없어지자 외국기업들의 참여를 유치하기 위해 노력 하고 있다.

 

아직 스마트시티 개발 경험이 없는 베트남에 우리 정부 및 민간 기업들의 경험공유 및 서비스개발 노력이 요구되는 시점으로 특히 대규모 도시개발 및 IT 서비스 구축에 경험이 많은 우리 기업의 참여가 기대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