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10 (토)

  • -동두천 9.0℃
  • -강릉 11.9℃
  • 맑음서울 8.1℃
  • 맑음대전 10.5℃
  • 맑음대구 12.9℃
  • 맑음울산 13.3℃
  • 맑음광주 11.6℃
  • 맑음부산 11.0℃
  • -고창 9.4℃
  • 맑음제주 10.7℃
  • -강화 6.4℃
  • -보은 10.6℃
  • -금산 10.2℃
  • -강진군 11.3℃
  • -경주시 13.5℃
  • -거제 12.0℃
기상청 제공

더 뉴스

韓·싱가포르, 스마트시티 협력방안 논의

국토부, 관련 프로젝트 공동수행 협력 파트너십 구축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은 8일 싱가포르 국가개발부, 교통부, 스마트네이션청을 차례로 방문, 고위급 면담과 협력회의를 통해 양국 간 스마트시티 전략, 주택·도시 및 교통분야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싱가포르-말레이시아 고속철도, 싱가포르 메트로 차량 등 우리 기업의 수주 활동도 지원했다. 

김 장관은 로렌스 웡 국가개발부장관과의 면담에서 아세안 협력과 신남방외교 추진에 대한 한국 정부의 구상을 설명하고 싱가포르의 공공주택 및 도시재생 정책과 한국의 주거복지 로드맵 및 도시재생 뉴딜정책 추진에 관해 상호협력과 정책개발에 합의했다.

양측은 국가규모, 지역상황 등 정책여건의 차이점에도 불구하고 서민 주거안정, 낙후지역 재생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등 양국 정부의 정책목표의 공통점을 바탕으로 주택·도시분야 정부간 협력 정례화 및 주택금융·도시재생분야 공동연구를 추진한다. 12월 한국에서 개최되는 제6회 주택도시금융포럼에 싱가포르 당국자와 전문가를 초청하기로 했다.

코 분 완 교통부장관과의 면담에서는 현재 입찰절차가 진행 중인 싱가포르-말레이시아 고속철도사업과 싱가포르 메트로 차량사업에 대한 한국기업의 참여를 당부했다. 양측은 철도·도로·항공·물류 등 교통인프라 협력과 정보통신기술을 바탕으로 한 지능형 교통체계(ITS) 공동협력을 확대하기로 했다.

스마트네이션청을 방문한 김현미 장관은 스마트시티가 한국정부에서 중점추진 중인 신남방 외교정책의 주요 협력분야임을 강조하고 한-아세안 스마트시티 네트워크 구축과 관련한 프로젝트 공동수행 등 실질적인 협력 파트너십을 구축하기로 했다. 

양측은 양국이 모두 스마트시티를 국가 핵심사업으로 추진중인 만큼 상호협력을 통해 스마트시티 발전에 시너지 창출이 가능하다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앞으로 다양한 방식의 협력을 모색하기로 했다.

국토부의 관계자는 “싱가포르는 올해 아세안정상회의 의장국으로 우리나라가 중점 추진 중인 신남방 외교정책의 중요한 파트너”라며 “오는 9월 개최되는 한-아세안 인프라장관회의 등을 통해 양국간 협력을 지속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