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09 (월)

  • -동두천 12.9℃
  • -강릉 13.5℃
  • 맑음서울 13.9℃
  • 구름조금대전 17.1℃
  • 구름조금대구 18.4℃
  • 구름많음울산 16.4℃
  • 맑음광주 20.0℃
  • 구름조금부산 16.3℃
  • -고창 16.0℃
  • 맑음제주 15.6℃
  • -강화 11.5℃
  • -보은 16.3℃
  • -금산 16.7℃
  • -강진군 19.0℃
  • -경주시 17.8℃
  • -거제 18.3℃
기상청 제공

더 뉴스

축냉업계, 발전협의체 조직 추진

대표 5개사 TFT 결성…오는 6월 정식출범 계획



축냉업계가 업계 현안을 논의하고 발전방향을 모색하기 위한 협의체 구성에 나섰다. 축냉산업에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는 대표 5개사가 오는 6월까지 임시운영을 통해 기본안과 형태를 정리한 후 조직을 체계화할 예정이다.

축냉업계는 지난 4일 경기테크노파크에서 축냉설비 기술향상 및 제도개선을 위한 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한국냉동공조인증센터 △한국기계연구원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에너지기술연구원 등 시험기관과 △티이 △트윈에너지 △트레인 △장한기술 △이젠엔지니어링 △나이스텍 △오텍캐리어 △세협기계 △선우이엔지 △신성엔지니어링 △에너지뱅크 △대성마리프 등 관련업체들이 참석해 업계 현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축냉업계가 마주하고 있는 단기 및 중·장기적인 문제점들을 해결하고 궁극적으로는 산업발전과 국가 에너지정책 기여를 목적으로 산업협의체를 구성하자는 것에 합의했다.

발기인 형태의 5개 대표사는 △대성마리프 △신성엔지니어링 △이젠엔제니어링 △장한기술 △티이 등이며 냉동공조인증센터, 기계연구원, 생산기술연구원. 에너지기술연구원 등 시험기관도 함께 참여하기로 했다. 오는 6월까지 한시적으로 TFT를 운영한 후 조직을 체계화한다는 방침이다.

이들 TFT는 기본안을 구성하고 회칙, 활동방향 등을 구체화함로써 38개 축냉업체 전체가 공동의 목표와 사명감을 가질 수 있는 출발점을 만드는 것이 우선적인 목표다. 이번 협의체 구성으로 축냉업계는 외부환경변화 및 산업발전에 좀 더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는 기대다. 특히 지원금 같은 단기적 문제와 전력피크대응 및 국가 에너지수요관리 정책, 제도개선 등 장기적인 문제에 체계적으로 접근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이날 회의에서는 설비기술협회 축냉세미나, 한전워크숍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설비기술협회 축냉세미나는 5월말~6월초 개최될 예정이며 정부 및 유관기관 대상 축냉기술 홍보기술이 될 에정이다. 오는 4~5월 진행될 한전워크숍에서는 한전지역지사도 참석할 예정으로 업체 및 유관기관의 참여독려 및 기술향상 등에 대한 설비홍보, 인적 네트워크 강화 등의 기회가 될 전망이다.

기타 건의사항으로는 축냉사업 진행에 따른 의견진행의 일관성 유지가 필요하며 업체 개별적인 의견추진보다는 상생을 위한 전체 업계의 공동대응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도출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