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5 (월)

  • -동두천 22.5℃
  • -강릉 25.9℃
  • 연무서울 23.8℃
  • 구름많음대전 21.9℃
  • 구름조금대구 26.2℃
  • 맑음울산 25.7℃
  • 박무광주 22.5℃
  • 박무부산 24.6℃
  • -고창 21.4℃
  • 박무제주 23.1℃
  • -강화 21.3℃
  • -보은 20.9℃
  • -금산 20.4℃
  • -강진군 22.7℃
  • -경주시 23.9℃
  • -거제 25.4℃
기상청 제공

더 뉴스

건설연 ‘비전 2030’…스마트·북한·환경

창립 35주년 기념식 개최…질적 성장 다짐
한승헌 원장, “또 다른 70년 준비할 것”



한국건설기술연구원(건설연, 원장 한승헌)이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우리나라 건설산업의 혁신을 위해 스마트건설기술, 남북건설협력 등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건설연은 지난 8일 개최한 개원 35주년 기념식에서 이와 같은 내용의 ‘KICT 비전 2030’을 선포했다.

 

한승헌 원장은 인사말을 통해 “오늘은 국립건설시험소 70주년, 건설연 35주년을 기념하는 뜻깊은 자리”라며 “이제 또 다른 70년을 준비해야 하는 시점에서 외형적 성장에 만족할 것이 아니라 질적 성장을 해야한다”고 밝혔다.

 

이어 “국내 유일의 건설분야 정부출연 연구기관인 건설연의 사명을 다하기 위해 국민생활 안정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체감형 연구, 스마트건설 등 건설산업의 혁신, 일자리 창출을 위한 건설분야 벤처창업 플랫폼, 북한의 주택수요 및 SOC분야에서의 역할 등을 수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축사에서 “건설연 임직원의 노력으로 대한민국 건설산업 발전의 희망과 기대를 갖게 된다”라며 “국민소득 1만달러 시대를 열었던 건설산업에서 큰 역할을 했던 건설연의 저력과 가능성으로 이제 새로운 전환기를 맞은 건설산업이 국가 경쟁력을 선도하도록 힘과 지혜를 모아주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4차 산업혁명에 따라 첨단산업과 전통산업, 산업·업역 간 경계붕괴가 이뤄지고 있어 융복합을 통한 부가가치 창출은 생존을 위한 필수”라며 “정부는 AI, IoT 등 스마트 건설기술 개발, 융복합을 가로막는 규제의 개선, 공공건물의 BIM적용 단계적 의무화, 엔지니어링 산업 지원 등을 비롯해 건설연이 의욕적으로 추진하는 스마트건설 창업허브가 성공적으로 이뤄지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KICT 비전 2030을 발표한 정준화 연구부원장은 “건설연 창립 35주년을 맞은 시점에서 ‘KICT 비전 2030’의 슬로건은 ‘Re-START’”라며 “건설산업을 둘러싼 세계적인 이슈에 적절히 대처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 부원장은 최근 건설산업을 둘러싼 국제적인 이슈를 △4차 산업혁명 및 스마트시티 △기후변화·지속가능성 △도시재생 및 유지관리 △통일북방 등으로 정리했다.

 

건설연은 이에 대처하기 위해 △국가·사회문제 해결 △건설산업 혁신성장 △한반도 공동번영 △지구촌 문제해결 등 4가지 역할을 중점 추진한다.

 

국가·사회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화재·지진 등 안전한 건설기술을 개발하는 한편 미세먼지, 유해환경 억제를 위한 연구개발을 추진한다. 또한 제로에너지시티, 인간중심의 스마트시티 등 국민들이 느끼는 사회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체감형 기술개발에도 매진할 방침이다.

 

건설산업의 혁신성장을 위해서는 ICBM(IoT, Cloud, BigData, Mobile) 기반의 스마트설계, 자동화시공, 지능형 유지관리 등 기술을 개발하고 이를 구현하기 위한 건설기준과 발주방식의 혁신을 추진할 방침이다. 또한 기술개발 및 확산의 저변을 강화하기 위해 건설 벤처창업을 촉진하는 스마트건설 창업허브를 구축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한반도 공동번영을 위해서는 강원도 연천에 위치한 SOC 실증연구센터의 기능을 확장해 한반도 SOC 건설지원의 전진기지로 삼고 설계기준, 시방서, 공법 등을 개발·검증할 방침이다.

 

지구촌 문제해결을 위해서는 개발도상국의 도시문제 해결, 기후변화 대응을 돕고자 마스터플랜 제공, 기술이전, 인프라 및 주택건설 등을 제공하는 한편 R&D 협력센터 설립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날 열린 기념식에는 건설연의 주요 시설을 둘러보는 투어프로그램도 마련됐다. 투어는 △구조시험동 △제로카본그린홈 △방파제실험동 △BIM룸 등을 둘러보는 일정으로 구성됐다.

 

한편 건설연은 1983년 6월 인력 43명, 예산 15억원의 재단법인으로 출범해 1988년 정부출연연구기관으로 재편됐다. 1999년 국립건설시험소와 통합 이후 2018년 현재 연구인력 331명, 지원인력 119명 등 정규직 450명, 예산 1,459억원의 규모로 성장했다.

 

국립건설시험소는 1948년 내무부 건설국 ‘토목시험소’로 발족해 전후 복구공사에 필요한 일부 중요자재의 품질시험업무를 담당했으며 시방서, 건설기준 및 편람, 기술지도서 등의 제·개정 및 발간 등의 역할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