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01 (화)

  • 맑음동두천 -4.1℃
  • 맑음강릉 -0.9℃
  • 맑음서울 -3.2℃
  • 구름많음대전 -2.0℃
  • 맑음대구 0.0℃
  • 맑음울산 0.5℃
  • 흐림광주 0.3℃
  • 맑음부산 2.1℃
  • 흐림고창 1.0℃
  • 흐림제주 5.2℃
  • 맑음강화 -3.7℃
  • 흐림보은 -2.5℃
  • 흐림금산 -2.3℃
  • 흐림강진군 1.3℃
  • 맑음경주시 -0.2℃
  • 맑음거제 2.5℃
기상청 제공

더 뉴스

통영 도시재생, ‘리스타트 플랫폼’으로 첫 삽

총사업비 5,400억여원…2019년 하반기 개소 목표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와 한국토지주택공사(사장 박상우)는 2017년 12월 도시재생 뉴딜시범사업지로 선정된 통영에서 첫 사업으로 ‘통영 리스타트 플랫폼’ 내부 리모델링이 지난 12월26일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개소는 올해 하반기에 이뤄질 전망이다.


통영은 주력산업인 조선업 쇠퇴로 경제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산업위기·고용위기 지역으로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통해 지역경제 회복을 지원하고 도시활력을 제고하기 위해 ‘통영 리스타트 플랫폼사업’이 추진됐다.


통영 리스타트 플랫폼은 옛 신아sb 폐조선소 부지 내 기존건물을 활용해 청년과 조선소 실직자들을 위한 창업·취업교육과 지역주민과 관광객을 위한 문화·예술 관련프로그램 등을 운영할 수 있는 창업지원센터 및 다목적 공유공간이다.


통영의 ‘도시재생 활성화계획’은 12월18일 도시재생특별위원회 심의를 통해 국가지원사항을 최종확정해 사업을 본격착수하게 됐으며 2023년까지 국비 250억원, 지방비 471억원, LH 투자 1,200억원, 민간투자 2,800억원 등 총사업비 약 5,421억원 규모의 사업들이 추진된다.


2017년 12월 뉴딜사업지 선정 이후, 폐조선소 부지를 2018년 4월에 LH에서 매입했고 7월에 경남도-통영시-LH 간 통영 재생사업 추진 기본협약을 체결했다. 이어 9월 폐조선소 부지 종합계획(마스터플랜) 국제공모에서 포스코A&C 컨소시엄의 ‘캠프 마레’가 선정됐고 이를 반영해 도시재생 활성화계획이 수립됐다.


정우진 국토부 도시재생경제과장은 “이번 폐조선소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통영에 쇠퇴하고 있는 조선업 대체산업으로 문화·관광·해양산업을 육성해 세계적 관광 명소를 만들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