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09 (일)

  • 구름많음동두천 19.1℃
  • 흐림강릉 15.6℃
  • 천둥번개서울 18.0℃
  • 천둥번개대전 19.5℃
  • 흐림대구 17.4℃
  • 구름많음울산 16.7℃
  • 흐림광주 20.3℃
  • 구름많음부산 16.8℃
  • 구름많음고창 18.8℃
  • 흐림제주 19.6℃
  • 흐림강화 19.3℃
  • 흐림보은 18.6℃
  • 흐림금산 17.4℃
  • 흐림강진군 18.3℃
  • 흐림경주시 17.3℃
  • 구름많음거제 17.9℃
기상청 제공

더 뉴스

스마트건설 새싹기업 지원센터 2단계 개소

입주기업 25개로 확대…시제품제작·사업화 지원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지난 5일 스마트건설기술 새싹기업 창업지원과 산업생태계 조성을 위해 설립한 스마트건설 지원센터의 2단계 개소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스마트건설지원센터는 지난해 9월 개소한 이후 1단계로 14개 창업기업과 임직원 47명이 입주해 있다. 이번 2단계 개소식은 기업 추가입주를 위해 센터건물을 리모델링하면서 마련됐다. 이후 7개 새싹기업이 추가 입주를 계획하고 있으며 연말까지 우수기업 공모를 통해 총 11개 기업이 추가입주하게 된다.


국토부는 2단계 입주기업 확대를 계기로 입주기업 및 외부창업기업에 대한 지원 프로그램을 대폭 강화할 계획이다. 그간 1단계에서는 창업교육과 컨설팅, 아이디어 구현을 위해 한국건설기술연구원(KICT)과 새싹기업 간 공동연구, 시제품 제작 등 창업 초기 단계에 대한 지원책이 중심이었다.


2단계에는 개발한 기술‧제품을 현장에 직접 적용하는 현장실증사업, 벤처투자 매칭 등을 지원한다. 새싹기업들이 시제품 제작 단계에서 양산‧사업화 단계로 넘어가지 못하는 ‘죽음의 계곡’이라 불리는 전환과정을 극복하는 것에 초점이 맞춰졌다.


또한 별도 센터건물을 신축해 입주기업을 현재까지 계획된 25개에서 50개 이상으로 대폭 늘리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한승헌 KICT 원장은 “전국 250개 창업 지원센터 중 유일하게 건설분야에 특화된 센터”라며 “1단계 입주기업 중 해외수출 계약, 투자유치, 국내 발주공사기술적용 제안 등 가시적 성과를 거두고 있는 유망기업들이 이미 나타나고 있으며 2단계도 내실 있게 운영해 스마트건설분야 창업‧혁신의 요람으로 키워나가겠다”고 밝혔다.


구헌상 국토부 기술안전정책관은 “스마트 건설기술은 한계에 직면한 우리 건설산업의 새로운 혁신성장 동력으로 우리나라에도 기업가치 1조원 이상의 유니콘 기업들이 창업될 수 있는 산업생태계가 조성될 수 있도록 정책을 펼쳐나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