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데이터빈, DC 액침냉각 개발…상용화 나서

2024-02-15

전력소비량 80% 감소‧PUE 1.02 기록



삼성물산 건설부문(이하 삼성물산)은 국내 냉각기술 전문기업인 데이터빈과 협업해 데이터센터(DC) 핵심 인프라설비인 차세대 냉각시스템을 자체 개발해 상용화에 나설 계획이라고 2월14일 밝혔다.

삼성물산이 이번에 개발한 냉각시스템은 전기가 통하지 않는 비전도성 액체에 서버를 직접 담가 열을 식히는 액침냉각 방식이다. 공기나 물을 사용하는 기존 냉각방식대비 높은 효율은 물론 전력소비가 낮아 차세대 열관리 방식으로 주목받고 있다.

지금까지는 미국이나 스페인 등 글로벌기업이 기술을 보유하고 글로벌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가운데 국내기업이 DC에 필수적인 차세대 핵심 인프라기술을 자체적으로 확보했다는 의미가 크다.

삼성물산은 국산화한 기술로 글로벌표준 OCP(Open Compute Project: 글로벌기업이 정립한 DC표준)에 부합하는 결과를 확보하면서 상용화에도 속도를 낼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기존 공랭식과 비교해 전력 소비량이 80% 가까이 줄어든 것으로 확인됐으며 특히 전력효율지수(PUE) 1.02를 기록, 최고수준을 나타냈다. PUE는 IT시설 가동에 필요한 전력량대비 총 필요 전력량을 나타낸 수치로 1에 가까울수록 효율이 높다.

무엇보다 이번 기술확보를 통해 설계에서 시공, 장비공급, 핵심인프라에 이르기까지 DC일괄 구축이 가능해지면서 품질과 안정성을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게 됐으며 비용과 공기를 크게 낮출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삼성물산과 데이터빈은 액침냉각 관련 글로벌시장 확대를 위해 국내‧외에서 공동으로 특허 출원 중이며 이미 국내에서 1건을 등록 완료한 상태다.

박준호 삼성물산 DC팀장은 “전문기업과의 상생협력을 통해 DC 핵심 인프라기술을 개발한 것에 의미가 있다”라며 “향후 DC 에너지효율 개선 및 탄소배출량 감축에 기여할 수 있는 관련 기술 개발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김수용 데이터빈 대표는 “현장에서 운영 중인 경험과 이번 실증결과를 바탕으로 보다 편리하게 액침냉각시스템을 운영할 수 있도록 시스템 고도화 및 유틸리티 개발에도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삼성물산은 다수의 DC 시공경험을 통해 글로벌 기술력과 역량을 확보하고 있으며 향후에도 단순시공을 넘어 개발과 운영 등 밸류체인 전 과정에 참여해 시장주도권을 확고히 해나갈 계획이다.
여인규 기자 igyeo@kharn.kr
저작권자 2015.10.01 ⓒ Kharn


사이트의 콘텐츠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전제,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칸(KHARN) | 서울특별시 강서구 마곡중앙로 171, 마곡나루역프라이빗타워Ⅱ 1006호 (우 07788)
대표이사 겸 발행, 편집인 : 강은철 | 사업자등록번호: 796-05-00237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561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 강서4502호
정기구독문의: 02-712-2354 | 이메일 : kharn@kharn.kr
Copyright ⓒ khar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