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재생 뉴딜사업지 문화영향평가 시행

2018-11-25

중심시가지형·주거지지원형 사업지 13곳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와 함께 지역별 특화재생을 지원하고 도시재생사업에 문화적 요소를 더하기 위해 올해 선정된 도시재생 뉴딜사업지를 대상으로 문화영향평가를 실시한다.

 

대상은 문화영향평가를 희망하는 사업지로 주변지역의 파급효과와 도시경쟁력 제고 가능성 등을 고려해 중심시가지형 사업지 3곳(대구 중구, 광주 북구, 강원 삼척시)과 주거지지원형 사업지 10곳(인천 중구·계양구·강화군, 경기 안양시, 충북 청주시, 충북 음성군, 충남 부여군, 전북 고창군, 전남 광양시, 제주 제주시) 등 총 13곳이다.

 

문화영향평가는 각종 정책·계획이 문화적 관점에서 국민의 삶의 질에 미치는 영향을 평가해 정책적 대안을 제시해 주는 제도다. 지난 5월에도 2017년 선정된 중심시가지형 사업지 18곳을 대상으로 실시한 바 있다.

 



평가에는 지역실정을 잘 파악하고 있는 광역지자체 소속 지방연구원 일부도 참여하며 이와 함께 문화·관광 및 도시재생 전문가 등 40여 명이 참여하는 문화영향평가·컨설팅단도 구성했다.

 

문체부는 평가·컨설팅 결과가 이번 평가대상지의 도시재생 활성화계획에 충실히 반영될 수 있도록 연말까지 현장·서면평가를 거쳐 컨설팅 내용을 확정하고 늦어도 내년 초까지는 평가대상지 관계자 등을 대상으로 컨설팅을 할 계획이다.

 

국토부의 관계자는 “뉴딜사업이 내실 있게 추진되기 위해서는 지역별 특성에 맞는 특화된 재생 모델이 제시돼야 한다”라며 “문화영향평가는 문화적 관점에서 뉴딜사업을 점검하고 사업지에 잠재된 역사·문화 콘텐츠를 발굴하는 등 뉴딜사업을 보완하는 역할을 하고 있어 의의가 크다”고 밝혔다.

 

문체부의 관계자는 “문화영향평가를 통해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지역주민의 삶의 질을 향상하고 대상지의 문화적 재생에 기여할 수 있도록 국토부와 힘을 모아 문화영향평가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여인규 기자 igyeo@kharn.kr
저작권자 2015.10.01 ⓒ Kharn


PC버전으로 보기

사이트의 콘텐츠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전제,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서울시 마포구 토정로37길 41 5층 532호 칸미디어 Tel 02)712-2354 Fax : 02)704-8483 등록번호 : 796-05-00237 | 대표이사 겸 발행인 : 강은철 | 편집인 : 강은철 Copyright ⓒ kharn.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harn@kharn.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