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4 (수)

  • 구름많음동두천 32.0℃
  • 구름많음강릉 26.8℃
  • 구름많음서울 33.5℃
  • 구름많음대전 33.3℃
  • 흐림대구 30.8℃
  • 구름많음울산 28.6℃
  • 구름많음광주 32.5℃
  • 흐림부산 31.0℃
  • 구름많음고창 29.9℃
  • 구름조금제주 30.2℃
  • 구름많음강화 32.1℃
  • 구름조금보은 32.0℃
  • 구름많음금산 31.9℃
  • 구름많음강진군 31.1℃
  • 흐림경주시 27.2℃
  • 구름많음거제 32.0℃
기상청 제공

더 뉴스

농진청, 수박 온도감지 스티커 개발

가장 단맛이 높게 나타나는 온도를 육안으로 확인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수박의 최적식감을 육안으로 확인할 수 있는 색변화 스티커센서를 개발했다.

색변화센서는 주로 식품산업 분야에서 작업공정 중 안전성을 판정하기 위해 사용돼 왔으나 농산물에 직접 적용된 사례는 없었다. 이번 연구는 과일이 ‘시원해야 맛이 좋다’라는 주관적인 느낌을 과학적으로 구명한 것이다.

이번에 개발한 색변화 스티커센서는 온도에 따라 단맛을 느낄 수 있는 식감이 차이가 나는 사실에서 착안했다.

같은 과일이라도 냉장보관한 수박과 상온에 둔 과일의 맛이 다르다. 이것은 온도에 따라 식감이 다르기 때문이다. 특히 수박은 수크로스, 프룩토스, 글루코스 등의 과당을 포함하고 있어 온도에 따라 단맛을 느낄 수 있는 식감의 차이가 커 5℃보다는 10℃에서 단맛이 15% 높게 나타난다. 최적의 식감을 느낄 수 있는 온도를 구명하기 위해 관능평가를 실시했다. 그 결과 9∼11℃에서 가장 식감이 좋았다. 
 
스티커센서는 9℃∼11℃에서 붉은색이 나타나도록 만들었으며 6℃ 이하에서는 보라색, 13℃ 이상에서는 회색이 나타난다. 센서를 제작할 때는 육안 판정 시 선명한 색상이 표현되도록 도포되는 핵심물질의 두께를 20±2 um로 조절해 제작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특허출원이 완료됐으며 관련 산업체에 기술 이전했다. 농촌진흥청은 앞으로 과일과 농산물의 식감시험을 거쳐 적용품목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성제훈 농진청 수확후관리공학과 과장은 “이번에 개발한 센서는 농가와 유통업체의 수박 브랜드화를 통한 고부가가치 창출에 크게 도움을 줘 해마다 증가하는 수입과일로 인한 농가 어려움을 극복하는데 기여할 것”이라며 “또한 생산자와 소비자 사이의 정보교환으로 6차 농산업에 새로운 마케팅 전략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