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9 (목)

  • 구름많음동두천 -0.7℃
  • 구름조금강릉 2.6℃
  • 구름조금서울 3.0℃
  • 박무대전 1.2℃
  • 박무대구 1.4℃
  • 구름조금울산 7.0℃
  • 맑음광주 3.7℃
  • 구름많음부산 8.9℃
  • 구름조금고창 0.5℃
  • 구름많음제주 11.1℃
  • 맑음강화 0.1℃
  • 구름많음보은 -2.0℃
  • 맑음금산 -2.4℃
  • 맑음강진군 0.4℃
  • 흐림경주시 0.9℃
  • 맑음거제 5.6℃
기상청 제공

[인터뷰] 윤지환 타이거플로우코리아 지사장

“35년 역사의 미국펌프, 국내 펌프솔루션 선진화 주력”
UL·FM 등 국제인증 유지…세계 최고수준 성능 ‘강점’

미국 달라스(Dallas)에 본사를 둔 타이거플로우는 35년의 역사를 가진 글로벌 펌프 전문기업으로 세계시장에서 인정받는 우수한 펌프 및 패키지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최고 품질의 제품공급과 혁신적인 고객서비스를 통해 전 세계에 엔지니어링 솔루션을 공급하고 있다. 타이거플로우의 제품은 최고의 품질 및 효율기준에 의해 설계·제작되며 이는 건물, 플랜트, 산업, 제약, 상하수도 등 다양한 분야에서 우수한 평가를 이끌어 내고 있다.

2021년 2월 한국지사를 오픈하고 국내 시장은 물론 아시아 전역을 타깃으로 고효율 펌프 및 패키지 제품을 선보인 타이거플로우코리아의 윤지환 지사장을 만나 사업 추진전략을 들었다.

■ 타이거플로우는 어떤 기업인가
타이거플로우는 북미시장에서 35년간 활약해온 기업이다. 2020년에는 미국의 영향력 있는 건설언론사가 뽑은 ‘HVAC TOP10’ 기업에 선정됐으며 최근 글로벌시장에도 눈을 돌리며 한국에 아시아 1호 지사를 설립하고 시장개척과 지속적인 확대에 집중하고 있다.

△미연방준비은행 데이터센터 △에퀴닉스 데이터센터 △아마존 데이터센터 △힐튼 호텔&리조트 △포드 멕시코 이라푸아토 치와와 공장 △록히드 마틴 공장 △우드포드 리저브 증류소 △허드슨 야드 개발프로젝트 △오하이오 주립대학 △애리조나 주립대학 △이지애나 주립대학 △라스베가스 레이더스 엘리전트 스타디움 △카일 필드 스타디움 △애틀랜타 브레이브스 스타디움 △플로리다주 포트로더데일 국제공항 △뉴욕 퀸스 라과디아 공항 등 다양한 데이터센터, 학교, 공항, 산업설비를 포함한 여러 중요시설의 납품실적을 가지고 있다. 한국에서는 주한미군 캠프 험프리 프로젝트에도 제품을 납품한 바 있다.



■ 타이거플로우 강점은
타이거플로우는 국제표준을 요구하는 고객니즈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 타이거플로우의 소방펌프 패키지와 밸브제품 다수는 UL·FM인증을 보유하고 있다. UL·FM인증은 획득하기도, 획득한 인증을 유지하는 것도 어렵기로 유명하다.

UL·FM인증이 최고의 제품 신뢰성을 증명하는 지표로 시장에서 인정받는 이유는 조금이라도 스펙을 변경한 제품은 인증표시를 할 수 없으며 인증유지를 위해서는 매년 까다로운 절차를 지속적으로 통과해야 하기 때문이다.

산업용·기관용 발전소, 지열 난방 시스템, 중앙·지역 냉난방시스템에서 볼 수 있는 배관규칙을 제공하는 ASME B31.1압력배관(Power Piping) 기준에 따른 설계, 제작, 관리절차는 물론 NIST추적이 가능한 테스트시설을 자체적으로 구축했다. 

또한 식수관련 북미규정인 NSF/ANSI 61, NSF 372인증을 획득했으며 미국·캐나다 안전규격인 UL·C-UL인증 및 소방·화재 방지와 관련된 NFPA(미국화재예방협회)의 NFPA20 안전표준 설계적용 및 FM인증을 다수 보유하고 있다.

NSF인증은 1944년 미국에서 설립된 음용수 검사기관으로 미 공중 위생국에서 개발, 인증, 관리 하는 규격으로 물뿐만 아니라 공기, 음식, 환경분야에 이르는 넓은 범위에 걸쳐있는 인증 체계다. 미국 전역 음용수관련산업에 강제적으로 시행되는 인증제도로 세계보건기구(WHO) 협력센터이자 캐나다와 미국, ANSI와 같은 국제규격과 호환이 가능한 국제적인 권위와 신뢰성을 가지고 있다. 



이 중 먹는 물과 관련된 기계 및 부품종류에는 NSF 61 및 372인증을 적용하는데 수질기준은 용출수 검사를 통해 맛, 냄새, 염소, 입자성 물질이 기준을 통과해야 하며 17개 물질이 기준 이상 검출돼서는 안된다. 한국의 KC규정이 9개 정도의 물질검출 기준으로 운영된다는 점을 고려할 때 엄격한 기준과 매년 재시험을 진행해야 되는 NSF 61&372인증은 신뢰성이 매우 높다고 볼 수 있다.

또 다른 강점으로는 유연한 대응력이다. 타이거플로우는 글로벌 자회사와 상호협력하며 세계 고객의 다양한 퍼포먼스 요구에 대응할 수 있도록 촘촘한 그리드의 제품 라인업을 구축했다. 모든 플랜트는 각자 국제 규격을 획득 및 유지하며 제품 신뢰성을 동일하게 유지하고 있다.



■ 주요 사업영역별 특징은
타이거플로우코리아는 제품군을 기준으로 △펌프 △밸브 △펌핑패키지시스템 등 3가지 사업영역을 가지고 있다. 화재예방과 소화를 목적으로 공급하는 소방패키지 및 밸브군은 UL·FM 및 ETL인증 보유가 확실한 차별성과 강점이라고 할 수 있다. 이러한 인증획득을 바탕으로 북미 등 시장에서 많은 프로젝트를 진행해 품질과 신뢰성을 증명했다.

펌프와 기타 장비를 미리 설계·조립해 공급하는 스키드시스템은 타이거플로우의 노하우가 집약된 분야다. 공장에서 완성된 상태로 공급되기 때문에 시간, 공간, 비용의 절약은 물론 공학적 해석 및 설계기법을 이용해 정교한 엔지니어링 기술을 구현할 수 있다.

펌프는 건설, 산업, 화학, 상하수도 등 물을 이용하는 다양한 영역에 적합하도록 넓은 포트폴리오를 구축하고 있다. 고효율 인라인, 입형다단, 심정용, 편흡입, 양흡입 등 다양한 고품질 제품을 합리적인 가격에 공급하고 있다.

특히 업계트렌드인 고효율제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있다. 올해 론칭한 고효율 입형다단 펌프인 VMD/VMDF 모델은 유럽 펌프기준(EU NO547/2012) MEI(Minimum Efficiency Index)가 0.7 이상으로 세계 최고 수준의 효율을 자랑한다.



■ 국내시장을 진단한다면
쿠팡 물류센터 화재사고, 천안 아파트단지 지하주차장 차량폭발 화재사고에서 보면 스프링클러와 같은 소방·방재시설이 제 역할을 다 하지 못한 점이 피해증폭의 큰 원인으로 보인다. 이를 해결하기 위한 선진 NFPA 소방설계 시스템과 ITM(Inspection Testing Maintenance)점검관리 기준도입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NFPA는 미국화재예방협회라는 비영리단체가 운영하는 방대한 코드와 스탠다드 시스템을 가진 일종의 설계관리 규격이다. 주요부품들과 액세서리류의 재질, 규격, 성능 등을 통제해 유사시 실제로 작동할 수 있는 고성능 설비가 설치될 수 있도록 한다. 설치 후에는 ITM이라는 기준을 기반으로 전문인력의 육안검사와 설비 시험운전을 정기적으로 수행한다.

우리나라에서는 최근 일부 소방기자재에 대한 규정이 변경됐지만 사후점검 및 테스트는 ‘화재예방, 소방시설 설치·유지 및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 제25조(소방시설 등의 자체점검 등)’ 규정 외 사실상 전무한 실정이다.

2003년 정립돼 20년 가까이 운영된 자체점검제도임을 감안할 때 선진 소방설계 및 유지관리 시스템을 시급히 받아들여 유기적으로 운영한다면 돌이킬 수 없는 안타까운 피해와 희생을 막을 수 있을 것이다.

타이거플로우는 이러한 규제와 스탠다드 운영의 오랜 노하우를 가진 원천기술 보유기업으로서 국내시장에 선진 솔루션을 제안하며 시스템패키지 선진화에 기여한다는 사명과 목표를 가지고 있다.



■ 추진 중인 사업은
국내시장에는 타이거플로우라는 브랜드를 알리고 홍보하는 일을 단기적 목표로 설정했다. 올해 하반기에 유수의 펌프 및 펌프시스템 업체들과 대리점 파트너십 체결을 준비하고 있으며 지속적으로 늘려갈 계획이다. 하반기에 전국 프로모션 투어를 진행할 예정이다.

하반기에는 한국어를 포함한 인터넷 기반의 제품선정 프로그램이 론칭됨에 따라 소비자들은 편리하게 타이거플로우 제품을 찾아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내년에는 기계 및 소방 관련전시회 출품도 기획하고 있어 고객과의 접점을 늘리고 브랜딩 마케팅을 통해 타이거플로우코리아를 알리기 위해 힘쓸 예정이다.

또한 건설시장 대응이 가능하도록 국내 인버터제조사 아이디컴퍼니의 풀터치 8인치 컨트롤러(IDC-50) 및 센서리스 적용 부스터펌프 생산을 준비 중이다.

특히 제품 신뢰성과 한국 어셈블리 기술경쟁력을 접목해 아시아시장에 진출도 추진하고 있다. 싱가포르, 일본, 인도 등과 관련논의를 진행하고 있으며 국내 OEM제조 가능 제조업체들과도 긴밀히 접촉 중이다. 빠르면 올해 안에 해외시장 매출이 생성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