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2 (목)

  • 흐림동두천 -0.7℃
  • 흐림강릉 -1.0℃
  • 서울 0.5℃
  • 흐림대전 1.7℃
  • 흐림대구 2.1℃
  • 비 또는 눈울산 1.9℃
  • 광주 4.0℃
  • 흐림부산 3.6℃
  • 흐림고창 4.5℃
  • 제주 8.1℃
  • 흐림강화 -0.5℃
  • 흐림보은 1.5℃
  • 흐림금산 1.6℃
  • 흐림강진군 4.6℃
  • 흐림경주시 1.8℃
  • 구름많음거제 4.8℃
기상청 제공

더 뉴스

현대건설‧한국사회투자 등, 육성트랙 성과공유회 성료

건설산업 내 동반성장 생태계 조성 목적



현대건설(대표 윤영준)은 2월6일 한국사회투자,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등과 함께하는 ‘2023 현대건설 x 서울 스타트업 오픈 이노베이션(Seoul Startup Open Innovation) 공모전’의 육성트랙 ‘H-스타팅블록 프로젝트’ 최종 성과공유회를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밝혔다.

이 공모전은 현대건설, 한국사회투자,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공동 주관하는 것으로 혁신 기술과 아이디어를 보유한 유망 스타트업을 발굴·육성하는 등 건설산업 내 동반성장 생태계 조성을 위해 진행되는 오픈 이노베이션(개방형 기술혁신) 프로그램이다.

공모전은 스마트 헬스케어‧스마트안전‧스마트건설‧협업 니즈 해결‧신사업분야에서 전략적 협업을 모색하는 ‘협업트랙’과 건설혁신기술‧환경분야, ESG 솔루션분야의 초기 기업을 대상으로 액셀러레이팅을 통한 육성 및 향후 협업 기회를 제공하는 ‘육성트랙’으로 구성됐다.

현대건설과 한국사회투자는 이번 사업을 통해 육성트랙 내 건설혁신기술, ESG 솔루션 등을 보유한 예비 및 초기창업 기업을 발굴해 보육 및 육성 프로그램을 통한 기업 비즈니스를 고도화하는 동시에 소셜 임팩트를 창출하고자 했다.

양 기관은 2023년 3월부터 5월까지 총 86개 신청 기업 가운데 서류 및 대면 심사 기간을 거쳐 4개 기업을 최종 선정했다. 육성트랙에서는 △피부 진동 신호처리를 활용한 특수 환경 웨어러블 디바이스 기술을 보유한 ‘인투스’ △건설일자리 구인구직 비대면 중개 플랫폼을 제공하는 ‘웍스메이트’ △발전부산물을 활용한 친환경 건설재료 생산·개발·시공 기술을 보유한 ‘알엠테크’ △여유 전력 및 가변전력 제어를 활용한 전기차 충전 솔루션을 제공하는 ‘세상을바꾸는사람들’ 등 4곳이 건설혁신기술‧ESG 솔루션분야 혁신성을 인정받아 육성기업으로 선정됐다.

최종 선정 기업 4곳에는 기업별 성장단계 및 수요 분석을 통해 맞춤형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이 제공됐다. 팀 역량, 사업성, 기술성, 시장성에 대한 진단과 더불어 초기 기업의 스케일업을 위한 자금 조달 계획과 사회적 가치를 추구하기 위한 기업의 소셜 임팩트 활동까지 진단하는 과정이 이뤄졌으며, 기업 성장을 위한 △법률 △경영 △마케팅 △HR △회계 △기술‧특허 △마케팅분야 등에 대한 전문 분야 멘토링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올해 1월에는 최종 성과공유회를 통해 각 기업당 1,000만원씩 총 4,000만원의 사업화 지원금을 지원했다.

현대건설의 사업 지원을 통해 육성 기업들은 선발 후 약 8개월간 총 8억8,000만원의 매출을 달성했으며 총 8억원의 후속 투자를 유치하는 등 매출과 고용, 투자 영역에서 성과를 거뒀다. 또 건설현장에서도 산업재해 감소, 근로자 고용 인프라 향상, 폐기물 리사이클을 통한 탄소배출 절감, 건물 전력 사용 감소 등 총 68억원에 달하는 환경·사회적 임팩트를 창출한 것으로 분석됐다.

한국사회투자의 관계자는 “현대건설과 함께 건설혁신 및 ESG분야 스타트업을 발굴·육성할 수 있는 좋은 계기”라며 “혁신 기업들과 현대건설이 협업하고 소통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꾸준히 투자 연계 등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현대건설의 관계자는 “육성트랙을 통해 건설혁신기술 및 ESG 솔루션을 보유한 초기 스타트업의 성장을 도와 앞으로 협업트랙으로의 접근성을 높여 오픈 이노베이션 선순환 체계 조성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