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9 (월)

  • 구름많음동두천 11.1℃
  • 맑음강릉 13.0℃
  • 흐림서울 10.3℃
  • 맑음대전 12.6℃
  • 맑음대구 12.8℃
  • 구름조금울산 12.3℃
  • 구름조금광주 12.6℃
  • 맑음부산 15.9℃
  • 구름많음고창 12.2℃
  • 구름많음제주 14.6℃
  • 구름조금강화 10.3℃
  • 맑음보은 12.0℃
  • 맑음금산 10.9℃
  • 구름많음강진군 13.9℃
  • 맑음경주시 14.3℃
  • 구름조금거제 12.9℃
기상청 제공

더 뉴스

신기후체제 대응 에너지 패러다임 바꾼다

산업부, ‘기후 WEEK 2018’ 컨퍼런스 개최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가 주최하고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김창섭)이 주관하는 ‘기후 위크(WEEK) 2018’ 컨퍼런스가 11월14~15일 이틀간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됐다.

국내 최대 규모의 기후변화대응 관련 정책 컨퍼런스인 ‘기후 위크(WEEK) 2018’은 올해 13회째를 맞이하게 됐으며 올해는 ‘저탄소 사회 구축을 위한 에너지전환’을 주제로 다양한 세미나를 마련했다.

특히 올해 행사는 신기후체제 출범에 대비해 에너지전환 정책의 추진전략과 새로운 에너지 패러다임에 부합하는 기후기술사업(비즈니스) 사례를 공유함으로써 산업계의 관심이 고조됐다.

올해 ‘기후 Week 2018’에서는 총 7개 세션이 마련돼 주요국의 에너지전환 트렌드와 청정에너지 공급 및 에너지소비 혁신 등과 관련된 주제발표 28개가 이틀간 이어졌다. 

첫째날인 14일에는 유럽연합, 일본 및 중국 등 주요국의 에너지전환 추진사례 및 우리나라의 에너지전환 정책을 소개하는 시간을 가진 후, 클린에너지 공급혁신이라는 주제로 청정에너지 확대를 위해 제도, 규제, 금융, 투자 및 보급 등 각 분야의 전문가 토론이 이뤄졌다.

둘째날에는 에너지 소비혁신이라는 주제로 주체별, 부문별 및 기술별 혁신사례를 소개하는 3개 분과가 마련됐다. 

마지막 특별세션으로 오는 12월 폴란드에서 개최되는 제24차 유엔(UN)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의 주요 쟁점들과 우리나라의 입장 등을 발표하는 자리도 마련됐다.

이와 별도로 신기후체제 출범을 앞두고 산업계의 효과적인 온실가스 감축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산업계 기후변화 간담회가 철강, 석유화학 및 정유 등 온실가스 다배출 업체들의 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주영준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자원실장은 “개막식 축사를 통해 에너지전환정책을 온실가스 감축 등 기후변화에 적극 대응하면서 장기적으로 지속가능하게 추진할 것”이라며 “온실가스 감축이 위기가 아닌 산업이 한단계 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정부는 산업계와 함께 긴밀하게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산업계도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 이행 등 기후변화 대응에 지속적인 관심을 가져줄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행사장 주변에서는 기후변화에 대한 경각심을 심어주고 기후변화대응 관련제도 소개 등을 위한 기후변화 사진전과 스타트업, 청정개발체제 운영기구(CDM DOE) 부스 등 부대행사를 동시에 운영해 참가자들의 눈길을 끌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