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2 (화)

  • 맑음동두천 3.0℃
  • 맑음강릉 9.4℃
  • 맑음서울 6.5℃
  • 박무대전 6.3℃
  • 맑음대구 7.3℃
  • 맑음울산 9.5℃
  • 맑음광주 9.7℃
  • 맑음부산 11.7℃
  • 맑음고창 7.4℃
  • 맑음제주 13.4℃
  • 맑음강화 4.3℃
  • 흐림보은 3.8℃
  • 맑음금산 3.2℃
  • 맑음강진군 8.0℃
  • 맑음경주시 6.3℃
  • 맑음거제 12.2℃
기상청 제공

더 뉴스

하반기 도시재생 뉴딜사업 76곳 선정

정부, 혁신거점 조성…경제활력 제고

·

대규모

소규모

·

대규모

소규모

·

대규모

소규모

서울

1(2)

6(6)

울산

-

2(2)

전북

1(1)

4(5)

부산

1(1)

3(5)

세종

-

2(2)

전남

-(1)

4(6)

대구

-

1(2)

경기

1(2)

9(12)

경북

1(2)

4(6)

인천

-

4(4)

강원

3(3)

4(5)

경남

4(5)

4(5)

광주

1(2)

2(2)

충북

1(1)

4(5)

제주

-

1(1)

대전

-

2(2)

충남

1(2)

5(6)

합계

15(22)

61(76)

<2019년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결과>


정부는 10월8일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정부서울청사에서 개최된 제19차 도시재생특별위원회에서 ‘2019년도 하반기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안’을 의결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지난 제17차 도시재생특별위원회에서 결정한 ‘2019년 하반기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계획’에 따라 하반기 도시재생 뉴딜사업 총 76곳을 선정했다. 

선정된 사업 중에는 바이오 허브 구축, 해양산업 혁신기지 조성, 일자리 복합기능 이음센터 조성 등 중‧대규모 사업 15곳이 선정돼 낙후한 지역의 산업기반을 회복시키고 혁신거점 공간을 조성, 경제활력을 제고하고 일자리도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노후한 저층주거지를 정비해 주차장, 도서관, 돌봄시설 등 생활 SOC를 공급하는 소규모 사업 61곳도 선정돼 지역주민의 주거복지 및 생활환경을 개선하고 지역 일자리 및 커뮤니티 활성화로 삶의 질도 제고될 것으로 기대된다.

‘2019년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계획’에 따라 사업효과가 조속히 나타날 수 있도록 지난 4월 상반기 선정분 22곳을 조기 선정했으며 이번에 하반기 선정분 76곳을 선정했다.

이번 선정에서는 뉴딜사업을 통해 도시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지역의 혁신거점 공간조성에 주안점을 뒀으며 그 결과 선정사업 76곳에 창업‧문화‧주거‧행정 등의 복합기능을 하는 앵커시설(도시재생어울림센터 등) 조성이 사업내용에 포함됐다.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동·회기동 일대는 서울시에서 최초로 시행되는 경제기반형 도시재생 뉴딜사업으로 홍릉 일대를 바이오·의료 R&D의 거점으로 만들고 주변 대학·연구기관·기업·병원을 연계하는 바이오 클러스터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49만7,000㎡ 면적에 사업비 4,859억원이 투입된다.

‘서울바이오허브’는 창업 지원공간, 바이오 연구·실험공간, 글로벌진출 지원공간, 지역주민 열린공간 등 4개 동으로 구성(4~8층, 연면적 24,076㎡)되며 2021년까지 1,689억원을 투입해 바이오·의료 창업과 유망기업 육성을 지원하는 공간으로 조성된다.



부산 영도구 대평동은 1912년 최초의 근대식 조선소가 설립된 조선산업의 발상지이자 100년 동안 수리조선 산업을 지켜오고 있는 곳이다. 부산시는 한국해양과학기술원, 부산도시공사 등 지역 공공기관과 협업해 경제기반형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추진, 수리조선 산업을 고도화하고 고부가가치 신산업인 선박개조·재제조 산업으로 전환을 꾀하는 등 지역산업 재도약의 발판을 마련한다. 48만㎡ 면적에 사업비 1,966억원이 투입된다.

산업고도화 및 인력양성을 위한 거점공간인 ‘수리조선 혁신센터’를 건립해 선박 기자재와 부품 제작을 지원한다. 수리조선소와 공업사 사이에 수리·정비 수요와 부품재고 정보를 공유하는 시스템을 구축하고 3D스캔 기술을 이용해 설계도면이 없는 노후 선박의 도면을 제작(역설계)하는 전문 기술인력을 양성한다.



거제시 고현동 일대는 조선산업이 쇠퇴함에 따라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으로 지정된 곳으로 경제위기지역 재생모델로 중앙정부 선정 뉴딜사업(중심시가지형)으로 선정되었다. 취창업 및 일자리 안내 등을 원스톱으로 받을 수 있는 ‘이음센터’와 문화광장 및 테마거리(이음길) 등을 활용하여 도심중심기능 강화, 원도심 상권을 재생시키는 사업이다. 면적 19만3,000m에 사업비 1,250억원이 투입된다.



창원시 소계동의 사업대상지는 철도와 고속도로, 산지에 둘러싸여 고립된 쇠퇴지역이다. 창원시는 대상지 내 부족한 어린이·노인시설 등을 공급하여 주민들의 삶의 질과 만족도를 향상시킬 계획이다. 면적 9만8,400m에 사업비 191억9,000만원이 투입된다.



부산 남구 용호마을은 1968년 부산시 일대 철거민들의 정책이주지로 형성된 지역으로 2005년 재개발 구역으로 지정됐다가 해제됨에 따라 정비와 개발에서 소외된 낙후지역이다. 남구는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통해 주거만족도 개선과 커뮤니티 활성화를 도모할 계획이다. 면적 5만4,600m에 사업비 161억7,000만원이 투입된다.

정부는 이번 선정지역을 포함한 뉴딜사업에 대해 ‘도시재생뉴딜 성과관리지원 컨설팅단’을 구성해 전문가들이 지역별로 컨설팅을 실시, 지역 간 도시재생 역량 격차를 완화하고 원활하게 사업을 추진해 성과를 관리하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국토부의 관계자는 “뉴딜사업이 외지인의 부동산 투기수단으로 변질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 부동산 전문기관인 한국감정원과 함께 선정지역 및 인근 부동산 시장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있다”라며 “지자체가 부동산시장 관리를 소홀히 하거나 부동산시장 과열이 우려되는 경우 사업을 중단 또는 연기하고 차년도 사업 선정과정에서 불이익을 부여하는 등 부동산시장에 대해 적극적으로 관리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