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1 (월)

  • 맑음동두천 8.1℃
  • 구름조금강릉 11.3℃
  • 흐림서울 9.9℃
  • 대전 9.6℃
  • 맑음대구 8.2℃
  • 맑음울산 10.4℃
  • 박무광주 10.1℃
  • 맑음부산 12.2℃
  • 구름많음고창 10.9℃
  • 구름많음제주 17.1℃
  • 흐림강화 9.6℃
  • 구름조금보은 8.5℃
  • 맑음금산 9.9℃
  • 구름많음강진군 13.2℃
  • 맑음경주시 10.6℃
  • 맑음거제 13.1℃
기상청 제공

더 뉴스

BIXPO 2019, 에너지신기술 ‘한눈에’

신기술전시회·국제컨퍼런스 등 개최


에너지산업의 미래를 선도하는 ‘2019 빛가람국제전력기술엑스포(BIXPO 2019)’가 지난 6일부터 8일까지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렸다.


올해 5회차를 맞은 BIXPO는 국내·외 초청인사와 참가자 등 1,0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지난 6일 개막식을 갖고 8일까지 사흘간의 일정을 마무리했다.


BIXPO 2019의 주제는 ‘Digital Platform(Hyper-Connectivity & Mega Shift)’으로 사물인터넷(IoT)‧빅데이터‧인공지능(AI) 등 디지털을 기반으로 모든 것이 촘촘하게 이어진 초연결 사회(Hyper-Connected Society)에서 일어나는 글로벌 에너지산업의 거대한 변화(Mega Shift)에 주목한다는 의미를 담았다.


올해 BIXPO에서는 299개기업이 참여하는 신기술전시회, 51회의 국제컨퍼런스, 국제발명특허대전 및 일자리박람회 등 다양한 행사가 개최됐다.


빅데이터분야 세계적 권위자인 차상균 서울대 교수가 개막식 기조연설에 나서 에너지의 미래에 대한 전망을 제시했다.


개막식에서 김종갑 한전 사장은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인공지능 등 디지털로 촘촘하게 이어진 초연결사회의 미래모습과 전력산업의 발전이 가져올 사회 전반의 급격하고 거대한 변화를 미리 상상해 보시기 바란다”라며 “빅스포 2019' 행사가 전력산업의 새로운 지평을 여는 보물지도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신기술전시회에는 GE·지멘스·노키아·SK텔레콤·화웨이 등 글로벌기업과 스타트업 등 299개 기업이 참여했으며 KEPCO홍보관, 수소에너지특별관 등이 눈길을 끌었다. 전시회와 함께 아시아, 북미, 유럽 등 20개국 60명의 해외바이어가 참여한 수출상담회를 통해 수출촉진 성과를 창출하기도 했다.


신기술 트렌드를 공유하고 발전 방향을 모색하는 51개의 국제컨퍼런스가 월드뱅크, 국제대전력망기술협의회(CIGRE) 등 국제기구와 대한전기학회, 스마트그리드연구회 등 전문기관 및 한전 주관으로 열렸다.


특히 글로벌 전력에너지분야 CEO 등 경영진과 연구기관 전문가, 학계 관계자가 참여하는 Energy Leaders Summit은 ‘전력산업의 Mega Trends와 Business Opportunities’를 주제로 미래 에너지정책을 논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