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1 (월)

  • 맑음동두천 8.1℃
  • 구름조금강릉 11.3℃
  • 서울 10.1℃
  • 대전 10.1℃
  • 맑음대구 7.8℃
  • 맑음울산 11.1℃
  • 박무광주 10.2℃
  • 맑음부산 11.9℃
  • 구름많음고창 11.9℃
  • 구름많음제주 17.1℃
  • 흐림강화 11.1℃
  • 구름조금보은 9.5℃
  • 맑음금산 10.8℃
  • 구름많음강진군 13.3℃
  • 맑음경주시 11.2℃
  • 맑음거제 13.3℃
기상청 제공

더 뉴스

AURI, 보행안전 제고 국제세미나 개최

‘걷기 좋고 안전한 보행도시 만들기’

건축도시공간연구소(AURI, 소장 박소현)는 지난 8일 행정안전부, 한국교통연구원, 손해보험협회와 함께 부산광역시청 국제회의장에서 ‘걷기 좋고 안전한 보행도시 만들기’를 주제로 보행안전 국제세미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올해로 다섯 번째를 맞은 보행안전 국제세미나는 국내‧외 보행환경 정책과 개선사례들을 공유하고 바람직한 보행환경 정책방향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세미나에는 보행안전과 관련된 중앙부처, 공공기관, 지자체, 민간전문가 등 국내 전문가와 국제보행자연맹, 네덜란드 NHL응용과학대학(NHL University of Applied Sciences) 소속 외국 전문가 등 총 20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세미나는 예년과 달리 서울이 아닌 부산에서 개최됐다. 부산시는 지난 9월 보행권을 인간 생활의 기본권이자 누구나 평등하게 보장받아야 할 권리로 규정한 ‘부산시 보행권리장전’을 발표하고 국내 광역자치단체 중 최초로 ‘안전속도 5030’을 모든 도로에 도입하는 등 사람 중심의 보행문화 조성을 위해 노력해 왔다.


기조연설은 기흐트 반 웨그(Geert van Waeg) 국제보행자연맹 회장이 맡았다. 보행자 안전을 위한 세계적인 흐름을 소개하고 보행 중심의 도시로 전환하기 위한 안전한 이동성 체계를 제안했다.


첫 번째 세션은 ‘보행자를 위한 새로운 공간패러다임’을 주제로 열렸다. 오성훈 AURI 보행환경연구센터장이 국내 보행정책의 현재와 한계를 설명하고 보행자 중심의 도시정책 개선방향을 제시했다.


이어 피터 드 한(Pieter de Haan) NHL 응용과학대학 보차공존도로 연구센터 상임연구원이 보차공존도로(Shared space)의 세계 사례를 소개하고 보행자를 위한 공공공간의 새로운 이용방식을 발표했다.


두 번째 세션은 ‘보행사고 유형과 개선대책’을 주제로 진행됐다. 심재익 한국교통연구원 연구위원이 보행사고자료를 분석해 보행사고의 복합요인을 도출하는 과정을 설명하고 복합요인 별 맞춤형 안전대책을 제시했다.


석경회 법무법인 명석 대표변호사가 국내 차 대 보행자 사고관련 판결례를 분석해 보행자 교통사고에 대한 법적 시각을 소개하고 보행안전을 제고하기 위한 제도개선 방안을 제안했다.


이어 하동익 서울대 연구교수가 좌장을 맡아 6명의 보행안전 전문가들과 함께 ‘걷기 좋고 안전한 보행도시 만들기를 위한 종합 토론’이 진행됐다.


한편 국제세미나가 진행되는 국제회의장 앞 로비에는 보행안전 관련 설계기법, 국내·외 보행환경 개선 우수사례 사진이 함께 전시되기도 했으며 국제세미나가 끝난 다음 날부터는 ‘제10회 보행자의 날 기념행사’, ‘안전속도 5030 선포식’ 등이 잇따라 개최돼 보행안전과 관련된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