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3 (수)

  • 맑음동두천 21.1℃
  • 맑음강릉 27.8℃
  • 구름많음서울 21.0℃
  • 구름많음대전 24.5℃
  • 구름많음대구 26.9℃
  • 구름조금울산 24.4℃
  • 구름많음광주 24.0℃
  • 구름조금부산 22.0℃
  • 구름많음고창 23.6℃
  • 흐림제주 19.8℃
  • 구름많음강화 18.0℃
  • 구름많음보은 23.7℃
  • 구름조금금산 23.6℃
  • 구름조금강진군 21.9℃
  • 구름많음경주시 25.5℃
  • 구름많음거제 21.9℃
기상청 제공

더 뉴스

도시재생 스마트기술 접목 16곳 선정

안전·교통·에너지 등 부문 지역현안 해결 ‘기대’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도시재생뉴딜사업 지역의 지역 여건과 주민의견을 고려한 스마트서비스를 구축해 정주여건을 회복하기 위한 ‘생활밀착형 도시재생 스마트기술 지원사업’ 16곳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올해부터 새롭게 추진되는 사업으로 도시재생사업과의 연계성을 확보하기 위해 기존 도시재생뉴딜사업 지역에 주민체감도가 높고 상용화가 쉬운 스마트기술을 적용하는 사업이다.

사업지당 최대 5억원의 국비가 지원되며 지자체는 도시재생사업의 매칭 비율에 따라 사업비의 40∼60%를 부담한다. 공모를 통해 총 39곳이 신청했고 평가과정을 거쳐 △서울(금천구, 양천구) △부산(수영구) △인천(강화군) △광주(광산구, 동구, 북구) △울산(울주군) △경기(안양) △충북(청주) △전북(고창, 부안) △전남(광양) △경북(구미) △경남(김해, 남해) 등 총 16곳이 선정됐다.

신청한 사업지에 대해서는 거버넌스 등 주민 의견수렴, 필요성 및 타당성, 실현가능성 및 효과성 등을 중심으로 평가하고 사업계획이 구체적이고 신속한 추진이 가능한 사업지를 중심으로 선정했다. 

이번에 선정된 사업지는 안전·소방, 교통, 에너지·환경, 생활·복지 등 주민 생활과 밀접한 4대 핵심분야에 대한 스마트서비스를 활용해 지역 내 현안을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최종 선정된 16곳의 사업지에는 6월부터 국비를 교부해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주요 스마트서비스를 살펴보면 △스마트집수리 원스톱 플랫폼 구축(서울 양천구) △주·상·여가 복합지역 미세먼지 측정 및 알림(부산 수영구) △스마트 화재알림·감지·관리 서비스(광주 동구, 충북 청주, 전북 고창, 전북 부안) △용지 어울림센터 빌딩통합관리시스템(전남 광양) 등이다.



국토부는 올해 처음 시행되는 사업이니 만큼 주민들이 효과를 체감할 수 있도록 철저한 점검을 통해 사업 관리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박상민 국토부 도심재생과장은 “도시재생 사업지역에 주민체감도가 높은 스마트솔루션을 접목함으로써 지역 내 문제해결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며 “선정 이후에도 지자체와 지속적으로 소통하며 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