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19 (월)

  • 흐림동두천 22.8℃
  • 흐림강릉 22.1℃
  • 구름많음서울 25.0℃
  • 구름많음대전 25.8℃
  • 흐림대구 25.9℃
  • 울산 22.7℃
  • 구름조금광주 26.3℃
  • 부산 23.0℃
  • 구름많음고창 25.2℃
  • 구름많음제주 24.7℃
  • 맑음강화 22.4℃
  • 구름많음보은 24.2℃
  • 구름많음금산 24.5℃
  • 구름많음강진군 26.5℃
  • 흐림경주시 22.8℃
  • 구름많음거제 25.2℃
기상청 제공

더 뉴스

‘무늬만’ 우수조달제품 강력 제재

외국산 부품비중 50% 초과 시 조달시장 ‘퇴출’

앞으로 외국산 부품을 과다하게 사용해 생산한 물품은 우수조달물품으로 공공조달시장에 납품할 수 없게 된다.

조달청은 ‘국산 부품 개발·사용 촉진을 위한 외국산 부품 사용 물품의 우수조달물품 지정 세부지침’을 마련, 9월1일 이후 우수조달물품 지정 신청 건부터 적용키로 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일부 기업이 외국산 부품을 과다하게 사용한 ‘무늬만 국산물품’을 우수조달물품으로 지정받은 후 시장에 공급함으로써 우수조달물품제도의 취지를 무색케 한다는 지적이 제기돼왔다.

이에 따라 조달청은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지난해 9월 외국산 부품을 과도하게 사용한 물품은 우수조달물품 지정에서 제외하도록 ‘우수조달물품 지정·관리 규정’을 개정했다. 1년간 유예기간을 거쳐 9월1일 이후 우수조달물품 지정 신청 건부터 세부지침을 적용키로 했다.

세부지침의 주요내용은 직접재료비 중 외국산 부품의 금액 합계가 제조원가의 50%를 초과하는 경우 원칙적으로 우수조달물품 지정에서 제외된다. 다만 기초물질로서 일정한 가공과정을 거쳐 완제품이나 부품이 되는 소재는 외국산 여부 판단 대상에서 제외되며 공급망 문제 등 기업의 생산 여건 등을 고려해 사안에 따라 예외 사유를 적용키로 했다.

또한 우리 기업이 보유한 해외 공장에서 부품을 생산하거나 시장 상황으로 인해 국내에서 부품을 생산하지 못해 공급이 부족한 경우 예외사용에 해당된다.

이와 함께 국산 부품으로 성능‧품질을 확보하기 곤란하거나 기업이 신뢰성 있는 자료를 근거로 예외 인정을 요청할 경우 일정한 심의절차를 거쳐 예외를 인정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상황에 맞는 제도 운용이 이뤄지도록 했다.

조달청의 관계자는 “우리 중소·벤처기업이 진정한 기술경쟁력을 배양하고 공급망 위기에 효과적으로 대처하기 위해서는 국산 부품을 보다 적극적으로 개발·사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공공조달시장의 대표적인 기술개발제품 우선구매 제도인 우수조달물품분야에 있어 외국산 부품 사용 제한에 관한 이번 지침 시행은 공공조달물품에 있어 외국산 부품을 국산 부품으로 대체하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앞으로도 국산 부품 개발·사용을 촉진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관련 제도를 개선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