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3 (금)

  • 흐림동두천 -2.9℃
  • 흐림강릉 -0.9℃
  • 흐림서울 -0.7℃
  • 비 또는 눈대전 0.9℃
  • 대구 1.2℃
  • 울산 1.7℃
  • 광주 3.4℃
  • 흐림부산 3.2℃
  • 흐림고창 3.3℃
  • 제주 7.6℃
  • 흐림강화 -1.6℃
  • 흐림보은 0.5℃
  • 흐림금산 0.2℃
  • 흐림강진군 4.0℃
  • 흐림경주시 0.8℃
  • 흐림거제 4.4℃
기상청 제공

더 뉴스

대성쎌틱, ‘현지화’로 수출시장 공략 본격화

북미 AHR EXPO·러시아 Aquatherm 참가
현지 반응 분석 후 영업전략 적극 전개



대성산업의 대표적인 계열사인 보일러 제조전문 대성쎌틱에너시스(대표 고봉식)가 글로벌시장에서의 ‘현지화’를 통해 수출시장 공략을 위한 해답 찾기에 나서 주목받고 있다. 

대성쎌틱에너시스는 최근 북미 최대 공조 전시회인 AHR EXPO에 이어 2월6일 열린 러시아 최대 전시회인 아쿠아 썸 모스코 2024(Aquatherm Moscow 2024)에 잇달아 참가함으로써 현지의 반응을 분석하고 이에 따른 영업전략을 적극적으로 전개하고 있다고 밝혔다.

AHR EXPO는 은 세계적인 냉난방 공기조화(HVACR: Heating Ventilation Air Conditioning Refrigeration) 및 설비 관련 전시회로 전 세계 전문가들이 업계 최신 트렌드를 확인하고 유익한 비즈니스 관계를 형성하는 자리다. 삼성, LG 등 국내 유수기업들이 꾸준히 참가하고 있다. 

대성쎌틱은 지난 1월 열린 ‘2024 AHR EXPO Chicago’에 현지법인 VESTA의 전시부스를 마련해 새로운 UI가 적용된 프런트 RC(룸 컨트롤러) 내장형 모델을 전시했다. 현지의 보일러, 하이브리드 온수기 등은 보통 프런트 RC를 통해 제품의 상태를 확인할 수 있도록 설계됐는데 VESTA는 RC 디스플레이 화면의 해상도와 노출 메시지를 보다 직관적이며 정밀하게 확인할 수 있도록 해 사용자 편의성을 더욱 높였다.

대성쎌틱은 ‘2024 AHR Chicago’에 이어 2월 6일부터 열린 ‘Aquatherm Moscow 2024’에도 참가했다. 이번 전시회는 참가기업만 400여개, 참관인 규모는 약 2만,000여명으로 러시아 및 CIS(독립국가연합) 지역에서는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하는 냉난방공조·환경·신재생에너지 전시회다.

현지법인인 DAESUNG RUS에서 마련한 부스는 기존 모델 A MAX 24, A MAX 50, S9뿐만 아니라 신제품 CLASS D, CLASS E 플러스까지 한눈에 살펴볼 수 있도록 꾸몄다. 이번에 출시된 신제품은 보일러를 실내에 거치해 사용하는 러시아지역 소비자의 특성을 반영해 실내 인테리어와 조화롭게 어울릴 수 있는 유려하고 세련된 디자인으로 외관을 전면 개선, 현지 소비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러시아법인 ‘스테디셀러’로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는 A MAX 50모델에 대한 반응도 뜨거웠다. 현지에선 흔하지 않은 50kW 용량의 일반 보일러로 상대적으로 적은 설치대수로도 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용량의 요구조건을 충분히 달성할 수 있어 경제적으로 가치가 높은 제품으로 평가받는다. 대성만의 독보적인 기술에 현지의 환경적 요인을 반영해 개발한 대표적인 인기 제품이다.

코로나19 팬데믹은 종식됐지만 세계적으로 정치적 혼란과 국지적 충돌이 계속되는 상황 속에서 기술뿐만 아니라 영업형태에도 현지의 지리적·문화적 요인이 반영된 맞춤전략이 더욱 절실하게 필요한 상황이다.

대성쎌틱은 일반소비자뿐만 아니라 현지 딜러들의 기대와 요구를 충분히 반영한 영업전략을 구사하며 영업망을 꾸준히 확장해왔으며 현지법인 설립 5년만에 브랜드 인지도를 확고히 했다.

대성쎌틱의 관계자는 “우리나라 보일러의 기술력이 세계시장에서 인정받기까지 약 20여년이 넘는 기간 동안 기술과 영업 현지화를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라며 ”친환경의 가치가 부각되며 동시에 스마트한 기술력에 대한 니즈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어 앞으로도 이에 부합하는 기술과 영업전략 강화를 통해 입지를 다져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