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5 (화)

  • 맑음동두천 24.2℃
  • 구름많음강릉 26.0℃
  • 구름많음서울 24.1℃
  • 흐림대전 23.2℃
  • 구름많음대구 25.2℃
  • 흐림울산 23.9℃
  • 흐림광주 23.8℃
  • 흐림부산 24.3℃
  • 구름많음고창 24.6℃
  • 흐림제주 23.2℃
  • 구름조금강화 23.6℃
  • 구름많음보은 21.8℃
  • 구름많음금산 24.3℃
  • 흐림강진군 23.6℃
  • 흐림경주시 24.8℃
  • 흐림거제 23.4℃
기상청 제공

더 뉴스

오텍, 2024년 1분기 영업익 ‘흑자전환’

오텍캐리어·CRK 매출 증가로 흑자 견인

국내 최대 특수목적 차량 전문기업 오텍(대표 강성희)이 신성장동력 사업 확장 노력을 바탕으로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흑자로 전환했다. 

오텍은 5월16일 올해 1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1,901억원, 영업이익은 5억원, 당기순손실은 46억원으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이번 매출액은 전년동기대비 소폭 감소했지만 영업이익은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당기순손실도 전년동기대비 감소했다.  

오텍의 관계자는 “이번 실적에 대해 구급차 조달 승인 지연 및 기아 OEM 차종 변경 등의 이슈로 인해 전년대비 매출이 다소 감소했으나 회사가 보유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에너지 솔루션 기업으로의 전환을 지속 추진함으로써 적자 규모를 대폭 축소했다”라며 “향후 차세대 모빌리티 신규 차량에 대한 투자와 기술개발, 출시를 계획하고 있는 만큼 실적 성장세를 이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향후 계획을 밝혔다. 

오텍의 주요 자회사인 오텍캐리어는 열차용 에어컨과 전문가전부문에서 강세를 보이며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대폭 증가해 흑자를 달성했다. CRK(구 캐리어냉장)는 전기요금 인상 등 친환경 고효율 이슈에 따른 인버터 냉동기 관련 매출이 증가했다.

오텍오티스파킹시스템도 신사업 매출이 증가했으며 원가절감 노력으로 원가율이 개선되면서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이 흑자 전환되는 등 자회사의 실적 개선이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오텍의 관계자는 “올해 1분기 영업이익 흑자전환은 오텍캐리어를 포함한 자회사들이 미래 먹거리 발굴과 사업 다각화를 위한 투자 및 차세대 기술개발에 노력을 아끼지 않은 덕분”이라며 “앞으로도 사업 전반에 성장을 지속할 수 있도록 신성장동력을 더욱 확장해 에너지 솔루션 기업으로서 위치를 공고히 하고 나아가 글로벌시장 선점에 주도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국내 특장차량 1위 기업인 오텍은 종합 에너지 솔루션 기업으로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오텍캐리어와 냉장·냉동기기 전문기업 CRK, 주차시스템 전문기업 오텍오티스파킹시스템 등을 계열회사로 두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