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8 (목)

  • 흐림동두천 ℃
  • 흐림강릉 30.0℃
  • 서울 26.2℃
  • 흐림대전 29.2℃
  • 흐림대구 31.6℃
  • 구름많음울산 29.0℃
  • 흐림광주 27.7℃
  • 흐림부산 26.7℃
  • 흐림고창 29.2℃
  • 흐림제주 33.1℃
  • 흐림강화 24.2℃
  • 흐림보은 28.6℃
  • 구름많음금산 29.3℃
  • 흐림강진군 29.3℃
  • 구름많음경주시 30.6℃
  • 구름많음거제 26.3℃
기상청 제공

더 뉴스

버티브, 2024 마스터클래스 코리아 성료

한국‧아시아 DC동향 및 HPC용 버티브 솔루션 공유



버티브(Vertiv)는 최근 한국에서 개최한 2024 버티브 마스터클래스(2024 Vertiv Masterclass) 행사를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밝혔다. 6월20일 서울 오크우드 프리미어 코엑스 센터에서 열린 이번 행사에는 데이터센터(DC) 엔지니어, 설계자, 컨설턴트, 건설업계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여해 오늘날의 핵심 인프라를 변화시키는 최신 트렌드와 기술에 대해 다양하고 심도 깊은 의견을 나눴다.

버티브 마스터클래스는 컨설팅 엔지니어와 인프라 설계자에게 대화형 토론과 기술 프레젠테이션을 통해 지속적인 교육 및 지식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버티브가 마련한 일련의 교육 프로그램이다.

버티브는 매년 아시아 전역에서 마스터클래스 세션을 개최하고 있다. 올해 한국에서는 국내 및 아시아 지역의 DC 동향, AI이 핵심 인프라에 미치는 영향, 오늘날의 고밀도 컴퓨팅 요구 사항을 지원하는 버티브의 최신 전원 및 항온항습 기술 등과 관련한 주제에 초점을 맞췄다.



기조연설은 김성엽 버티브코리아 사장과 DC 기획, 구축 및 운영 전문 기업인 데우스의 류기훈 대표이사가 맡았다. 김성엽 사장과 류기훈 대표는 AI와 고성능 컴퓨팅(HPC)의 확산 등 오늘날 한국과 아시아의 DC 업계를 관통하는 핵심 동향을 비롯한 주요 주제에 대해 논의했다.

김성엽 사장은 "올해 버티브 마스터클래스가 핵심 인프라의 미래에 대한 통찰과 함께 버티브의 다양한 솔루션이 오늘날의 기업들을 어떻게 지원하는지에 대한 이해를 공유할 수 있는 자리가 됐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버티브 마스터클래스 코리아 행사에서는 버티브코리아의 분야별 전문가들이 주요 주제별로 강연을 진행했다. 버티브 코리아에서 글로벌 DC 비즈니스를 담당하는 신일섭 상무는 AI가 DC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설명했으며 기술영업팀장을 맡은 신동진 이사는 오늘날의 고밀도 컴퓨팅 및 그 이상을 지원하는 버티브의 전원관리솔루션을 소개했다.

신동진 이사는 “최근 고밀도 AI 서버에서 랙 밀도 증가로 인해 IT 전원 용량이 최소 50% 이상 더 커지고 냉각 패러다임도 D2C 냉각 또는 액침냉각으로 전환됨에 따라 이들 냉각용 전원도 상시전원으로 간주되는 추세”라며 “버티브는 이러한 트렌드에 대응해 액체냉각용 전원을 IT용 UPS 전원으로 함께 공급할 수 있도록 중요부하 전원으로 재배치하는 한편 다양한 연산부하와 AI 부하 프로파일에 따른 유연한 확장과 기업의 지속가능성 목표달성을 지원할 수 있도록 전원 솔루션을 지속적으로 혁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기술지원을 담당하는 유현 차장과 공조솔루션 기술지원을 담당하는 이수영 부장은 각각 최신 DC 동향에 따른 버티브의 고효율 냉각솔루션의 방향 및 적용, AI DC 전환에 따른 냉각 방향 및 적용을 주제로 강연했다.

이수영 부장은 “최근 AI 서버들은 기존 시스템보다 높은 전력을 사용하며 더 많은 열을 집중적으로 발산하기 때문에 기존 공랭식 시스템으로는 효율적으로 냉각하기가 어렵다”라며 “이제 액체냉각으로의 전환은 필수이며 특히 D2C 액체냉각솔루션은 정밀유체 분배용 CDU(coolant distribution unit)와 함께 적용할 경우 고밀도 AI 서버의 공간배치 효율을 극대화하고 배관 계통을 간소화하며 나아가 DC의 PUE까지 낮출 수 있어 앞으로 많은 DC에서 적용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