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1 (월)

  • 맑음동두천 -0.7℃
  • 맑음강릉 2.7℃
  • 맑음서울 4.2℃
  • 박무대전 0.9℃
  • 박무대구 3.0℃
  • 맑음울산 5.0℃
  • 박무광주 3.2℃
  • 맑음부산 5.8℃
  • 맑음고창 0.1℃
  • 맑음제주 7.5℃
  • 구름조금강화 1.1℃
  • 흐림보은 -0.8℃
  • 흐림금산 0.8℃
  • 맑음강진군 2.1℃
  • 맑음경주시 3.1℃
  • 맑음거제 3.2℃
기상청 제공

더 뉴스

감정원·AURI, “스마트시티·녹색건축 융복합 추진”

정책개발·학술교류·인증제도개발 등 협력



한국감정원(원장 김학규)과 건축도시공간연구소(AURI, 소장 박소현)는 지난 5일 한국감정원 서울사무소에서 ‘스마트도시-녹색건축 정책 연구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스마트도시 및 녹색건축 정책개발을 위한 학술교류 및 정보공유 △감정원 관리 빅데이터를 활용한 정책개발 및 정보체계 활용방안 연구 △스마트도시 정책과 연계한 지능형건축물 인증제도 고도화 방안 연구 △도시재생 사업 활성화 및 제도개선을 위한 협력사항 △세미나·포럼 등 정책 성과 확산을 위한 공동 행사 개최 등 분야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스마트도시는 도시혁신과 미래성장 동력 창출을 위해 국가전략으로 추진되고 있다. 다양한 전문분야 간의 융·복합과 협력체계 구축을 바탕으로 국민들에게 실효성 있는 혜택을 줄 수 있도록 정책발굴과 제도개선이 중요하다.


감정원과 AURI는 그간 ‘녹색건축물 조성지원법’에 따라 국토교통부로부터 녹색건축센터로 지정 받은 이후 다양한 연구협력, 녹색건축한마당 행사 공동참여 등 녹색건축 정책 및 사업 발전을 위해 노력해 왔다.


AURI는 지난 1월부터 ‘스마트도시법’에 따른 공모 및 심사 절차를 통해 스마트도시 지원기관으로 선정돼 녹색건축을 융합한 스마트·녹색건축 정책개발을 지원하고 있다.


감정원은 건물에너지·온실가스 정보체계 및 지능형건축물(IBS) 인증제도 운영기관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부동산 시장관리 전문기관으로 2013년 국가 녹색건축센터로 지정된 바 있다.


김학규 감정원장은 "AURI와의 업무협약을 통해 양 기관이 갖고 있는 정보, 연구 역량의 시너지효과로 스마트도시-녹색건축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4차 산업시대에 맞는 선도적 연구개발 및 정책지원 노력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소현 AURI 소장은 “스마트도시 정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서는 데이터 기반의 체계적인 도시운영이 이뤄져야 한다”라며 “특히 도시환경 구성요소 중 높은 비중을 차지하는 건축물의 지능화 및 에너지 소비관리가 중요하다”고 밝혔다.


향후 우리나라의 스마트도시와 녹색건축의 융·복합, 실효성 있는 정책개발, 도시재생 및 생활SOC사업 등의 고도화 등 관련현안에 양 기관이 역할을 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