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2 (수)

  • 구름많음동두천 25.0℃
  • 맑음강릉 26.1℃
  • 구름많음서울 26.0℃
  • 구름조금대전 27.5℃
  • 맑음대구 30.2℃
  • 맑음울산 28.9℃
  • 맑음광주 27.9℃
  • 맑음부산 26.6℃
  • 맑음고창 27.8℃
  • 맑음제주 24.8℃
  • 구름조금강화 22.0℃
  • 구름많음보은 25.6℃
  • 맑음금산 27.5℃
  • 맑음강진군 29.7℃
  • 맑음경주시 30.7℃
  • 구름조금거제 28.0℃
기상청 제공

더 뉴스

한전, 전기차 공용충전기 제공 협약

기존 3개사→7개사 확대…충전시장 활성화 전망



한국전력(사장 김종갑)은 지난 9일 제주 국제전기차 엑스포 행사장에서 4개 전기차 충전서비스 사업자와 ‘한전 공용충전기 제공 및 이용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이준호 한전 에너지신사업처장, 정민교 대영채비(주) 대표, 박용희 ㈜소프트베리 대표, 유동수 ㈜에버온 대표, 한찬희 ㈜파워큐브코리아 대표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한전은 공용 충전인프라를 충전사업자에게 개방하고 충전사업자는 한전의 충전인프라를 활용해 고객들에게 다양한 전기차 충전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한전 공용충전기를 제공받는 사업자는 기존 3개사에서 7개사로 늘어나게 되며 한전과 협약된 사업자의 회원은 한전의 공용충전기를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충전사업자는 한전이 구축한 공용 충전인프라를 활용해 초기 투자비를 절감할 수 있어 안정적인 사업여건을 확보할 수 있고 다양한 서비스 모델 개발을 통해 전기차 충전시장 활성화도 기대할 수 있을 전망이다.


현재 전기차 시장은 충전인프라 구축비 회수가 어려워 정부 주도로 시장이 형성돼 있다. 민간 사업자는 정부 보조금을 활용해 완속충전기 위주로 구축되고 있다. 현재 14개 민간사업자가 충전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한전의 관계자는 “공용 충전인프라 개방을 단계적으로 확대하고 파트너사와 함께 다양한 서비스 모델을 개발해 전기차 충전서비스 시장활성화 및 고객서비스 향상에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