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01 (목)

  • 구름많음동두천 18.0℃
  • 흐림강릉 17.3℃
  • 구름조금서울 18.9℃
  • 흐림대전 20.6℃
  • 구름조금대구 19.4℃
  • 구름많음울산 18.0℃
  • 구름많음광주 20.0℃
  • 맑음부산 19.1℃
  • 흐림고창 17.4℃
  • 구름조금제주 21.4℃
  • 구름많음강화 14.9℃
  • 흐림보은 18.8℃
  • 흐림금산 17.9℃
  • 구름조금강진군 19.0℃
  • 구름조금경주시 16.8℃
  • 구름조금거제 19.5℃
기상청 제공

All That Coldchain

[특별기고] 국내 냉동·냉장창고 현황과 발전방향

“규모의 경제…돌파구 기대”
대형화·복잡화·국제화 통한 신사업 모색해야

국내 냉동·냉장창고산업은 정의하는 바에 따라 2가지로 나눌 수 있다. 하나는 냉동·냉장보관산업이고 다른 하나는 냉동·냉장창고 건설업이다.

 

먼저 냉동·냉장창고 보관산업을 살펴보자. 국내 냉동·냉장창고의 수는 20189월 기준 1,946동이 물류시설의 개발과 운영에 관한 법률, 식품위생법, 축산물위생법 및 식품산업진흥법에 근거해 등록돼 있다.

 

이를 근거로 추정하면 현재 냉장·냉동보관산업 규모는 동당 2,500평에 연간 평당 보관료 및 가공료 수입 84만원(7만원), 가동률 80%로 계산했을 때 33,000억원 수준이다.

 

냉동·냉장보관산업 중 영업용 창고를 통한 냉동·냉장창고업 규모는 2016년 기준 6,201억원으로 전체 냉동·냉장보관산업의 20% 수준이다. 냉동·냉장창고업은 2011년부터 2016년까지 연평균 9.1% 성장한 것으로 나타나 같은 기간 GDP 성장률보다 3배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물류창고업

식품위생법

축산물위생법

식품산업진흥법

냉동냉장

냉동냉장

축산물보관

냉동냉장

438

422

398

688

1,946

 <냉동냉장창고 등록현황(2018년 9월 기준, 단위: 동수)> *출처: 국가물류통합정보센터


다음으로 냉동·냉장창고 건설업 규모를 보면 2018년 기준 35,000억원 규모다. 이는 2018년 건설 중인 냉동냉장창고 규모를 50만평으로 보고 건축비를 평당 700만원으로 기준한 것이다. 50만평은 등록된 냉동·냉장창고의 10% 수준으로 냉동·냉장창고업 성장률 9.1%와 유사해 신뢰성을 갖는다.


구분

업체 수

창고 수

매출액

2011

223

794

400,534

2012

226

775

412,308

2013

232

833

482,582

2014

244

899

542,808

2015

256

919

572,092

2016

272

825

620,134

 <냉장·냉동창고업(단위: 개, 백만원)> *출처: 국가통계포털


·냉장보관산업의 운영실태를 적재율 기준으로 보면 전국적으로 2016283%에서 2017278%5%p 하락한 반면 수도권은 81%에서 90%9%p 상승했다.

 

이는 전국적으로 보면 냉동·냉장창고가 잉여상태이고 수도권은 부족한 상태라는 것이다. 이러한 흐름에 따라 기업들은 수도권을 중심으로 2018년 약 50만평, 2019년 약 30만평을 건설할 것으로 전망된다.


번호

센터

부지(m2)

연면적(m2)

1

케이에코로지스(B)

135,481

485,195

2

양지복합물류센터

220,000

345,348

3

켄달스퀘어 부천

 

272,203

4

양지SLC센터

66,000

115,085

5

기흥농수산물

36,419

57,984

6

서안성 물류센터

25,443

54,859

7

유진초저온 평택

92,562

162,223

8

세방 안성물류센터

20,800

23,669

596,705

1,516,566 

<2018년 수도권 개설 예정 냉장창고 현황> *연 면적은 상온보관면적 포함 *출처: Lnet(http://lnet.co.kr)


대형화·복합화 추세

국내 냉동·냉장창고 산업발전을 위한 제언을 하고자 한다. 현재의 물류환경은 4차 산업혁명의 영향으로 실시간으로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서비스를 제공해야 하는 상황이다.

 

반면 최저임금인상 및 주 52시간 근무 등 근로환경 변화로 물류기업들은 더 이상 높은 임금을 지불하기 어렵다. 이러한 환경에도 기업들은 서비스를 개선하고 비용을 절약해 생존하고 발전해야 한다.

 

이를 위해 기업들은 다양한 전략들을 추진할 수 있다. 대기업들은 우선적으로 대형화를 통해 규모의 이익을 얻을 수 있다.

 

실제로 최근 신축되는 냉장창고는 대형화되고 있다. 유진초저온이 오성물류단지 내 92,561m²(28,000)의 사업부지에 연면적 165,289m²(5만평) 규모로 개발 진행 중인 초저온 물류단지의 경우 냉동품 전용창고는 연면적 39,861m²(12,058)53,924톤을 수용할 수 있고 냉장품 전용창고는 연면적 53,874m²(16,297)에 수용톤수 45,200톤이다.

 

Kecologis가 동탄에 개발 중인 단지 내 냉장·냉동 창고는 B, C 블럭을 합쳐 153,727m²(46,502)에 이른다.

 

다음으로 추진할 수 있는 전략은 복합화다. 냉동·냉장창고사업만 하는 방식에서 상온, 냉장, 냉동을 모두 취급하게 하고 단순보관에서 벗어나 유통가공, 배송 등 다양한 물류서비스를 제공해 One stop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다.

 

세 번째로 추진하는 전략은 국제화다. 국내의 시장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중국, 인도, 인도네시아 등 해외로 눈을 돌려 성장하는 것이다. 글로벌 콜드체인네트워크를 구축하는 것인데 이는 기업 단독으로 할 수 없고 업계가 공동으로 추진해야 할 것이다.

 

네 번째로 자동화를 추진해야 한다. 냉동·냉장창고에서 일하는 것은 대표적인 3D 업종이다. 로봇이 대체할 수 있도록 연구개발이 필요하다. 신생기업들은 재원의 한계가 있기 때문에 대기업과 차별화된 전략이 필요하다. 그 일환으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제안하고자 한다.

 

한 예로 배민프레시의 경우 반찬을 배달한다. 자체 홈페이지에 반찬을 언제 먹어도 든든한 밑반찬, 풍성한 고기반찬, 바다향 가득반찬으로 구별해 게시하고 소비자가 주문하면 소비자가 아침에 먹을 수 있도록 새벽에 배송한다.

 

지역적 배송의 한계가 있어 홈페이지에서 배송가능지역을 탐색한 후 주문하도록 한다. 냉장 물류센터에서 소비자가 주문한대로 포장해 냉장차량으로 배송, 콜드체인관리하고 있다. 이에 따라 신생기업들을 위한 냉동·냉장물류센터 확보가 필요한 시점이다.

 

이러한 물류센터도 규모의 경제효과를 볼 수 있으므로 정부 또는 대기업은 인프라를 구축하고 신생기업들은 이에 입주해 사업을 하는 방식이라면 더욱 좋을 것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