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8 (목)

  • 흐림동두천 23.0℃
  • 흐림강릉 28.1℃
  • 서울 23.3℃
  • 대전 26.6℃
  • 흐림대구 29.1℃
  • 구름많음울산 28.2℃
  • 광주 26.2℃
  • 박무부산 25.2℃
  • 흐림고창 24.9℃
  • 흐림제주 31.6℃
  • 흐림강화 23.7℃
  • 흐림보은 25.7℃
  • 흐림금산 26.8℃
  • 흐림강진군 26.4℃
  • 흐림경주시 29.8℃
  • 흐림거제 26.3℃
기상청 제공

스페셜리포트

[히트펌프산업 대표기업] 대성히트에너시스

현장·고객 맞춤형 HP 라인업 구축
연료전지·태양광 등 다양한 에너지사업 진출

대성히트에너시스는 1947년 창립 이래 국내 에너지산업을 이끌어 온 대성이 추구하는 행복에너지로 만들어가는 따뜻한 세상을 만들기 위해 2010년 설립돼 신재생에너지 및 냉난방분야에 한 축을 공고히 하면서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로 사업영역을 넓혀 성장, 발전하고 있다.


대성히트에너시스는 사업분야를 기존의 지열히트펌프 및 시스템보급에서 스마트팜용 복합열원 히트펌프, 태양광 및 연료전지 등 신재생에너지 보급 활성화에 집중하기 위해 최근 ‘대성히트펌프’에서 ‘대성히트에너시스’로 사명을 변경했다.


지열히트펌프 업계 최다 라인업
대성히트에너시스는 풍부한 R&D인력과 경험으로 60℃ 온수를 생산할 수 있는 특허기술(특허명: 과냉각도 운전제어와 적정 냉매량 판별 기능을 갖는 브릿지 정류회로방식이 적용된 히트펌프 시스템 및 그 제어방법)을 적용한 제품을 공급, 고객으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다.


지열 그린홈 보급률 1위를 자랑하는 대성히트에너시스는 현재 지열제품의 경우 KS인증을 획득한 3~150RT까지 13개의 모델로 업계 최다 라인업을 구축해 현장여건에 맞게 최적의 히트펌프를 공급하고 있다. 또한 일부 모델은 기존 지열히트펌프에서 어려워했던 65℃가 출탕되는 특허가 적용된 제품이 출시돼 시장에서 호평을 받고 있다.


특히 고객의 요구에 맞게 다양한 용량의 인버터기술을 적용한 공기열 히트펌프(60℃, 80℃)와 80℃ 고온수 히트펌프뿐만 아니라 혼합축열(냉방은 빙축, 난방은 고온수(80℃))용 10HP급 히트펌프, R410A냉매가 적용된 65℃ 출탕이 가능한 고효율 지열히트펌프, 제로에너지주택에 적용할 수 있는 태양광 융복합용 3HP 공기열 히트펌프를 제조하고 있다.


또한 시장변화에 대응하고 미래시장을 준비하기 위해 △발전소 온배수를 이용한 수열히트펌프 이용기술 개발(2016~2018년) △집단주거시설의 고밀도 대용량 지열시스템 실현을 위한 수주지열정(SCW) 기술개발(2016~2019년) △제주형 그린에너지 하우스 표준모델 개발(2018~2021년) 등 끊임없이 연구개발에 매진하고 있다.


특히 부산 감전동 266세대 아파트에 지열을 적용해 냉난방 공급을 시작해 가동중에 있다. 이는 향후 신재생에너지 지열시스템의 방향을 제시하는 한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되는 현장이다. 이와 함께 가정용 지열히트펌프 3~5RT급 1대로 냉난방·급탕을 할 수 있는 시스템을 제주 타운하우스에 적용하는 시스템공사도 시작했다.


최근의 신재생에너지 의무비율 증가와 민간건축물에 신재생에너지 적용이 확대됨에 따라 지열부분의 용량이 점점 커지면서 기존의 수직밀폐형 방식의 천공부지 한계성으로 점차 개방형 지열시스템이 증가하는 추세다.


이에 따라 심정펌프가 필수가 되면서 심정펌프분야 최고기술력을 가진 그런포스펌프와 MOU를 체결했다. 이로써 고품질의 심정펌프를 적용해 안정된 지중열교환기로 시스템을 안정적으로 운영함으로써 고객신뢰를 얻는 양사의 공동발전이 기대된다.


지난해 태양광시장에 진입한 대성히트에너시스는 두산퓨얼셀과 연료전지 공급계약을 체결하고 올해 말 200kW급 연료전지를 민간건축물에 설치할 예정이다.


대성히트에너시스의 관계자는 “복합열원 히트펌프 보급, 태양광 융복합사업 진행, 연료전지 공급 등으로 다양한 에너지사업으로 전환하고 있다”라며 “이를 통해 공공기관의 신재생에너지 의무화 사업뿐만 아니라 국내·외 신재생에너지 보급확산에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