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8 (수)

  • 맑음동두천 25.5℃
  • 구름많음강릉 22.7℃
  • 구름조금서울 26.0℃
  • 구름많음대전 26.3℃
  • 구름많음대구 26.0℃
  • 구름많음울산 23.3℃
  • 구름많음광주 25.0℃
  • 구름많음부산 23.3℃
  • 흐림고창 21.9℃
  • 구름많음제주 22.6℃
  • 구름조금강화 20.5℃
  • 구름많음보은 23.4℃
  • 구름많음금산 24.3℃
  • 구름많음강진군 25.0℃
  • 구름많음경주시 23.8℃
  • 구름많음거제 23.2℃
기상청 제공

스페셜리포트

경기침체로 ‘매출 하락’…코로나 여파 남았다② 가스보일러

냉난방공조·녹색건축 실적 ‘하락세’
신축축소·저가경쟁 속 업계 울상
‘포스트 코로나19’ 호재·악재 촉각


가스보일러업계 실적이 지속적으로 악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8년에는 보일러사의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이 줄어들었음에도 흑자를 기록했지만 2019년도 실적은 적자전환 및 적자지속이 이어지고 있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수년째 지속되고 있는 건설경기 침체로 소규모 신축 시장 위축은 건설시장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보일러 제조사에 큰 타격을 주고 있다”라며 “신축 수요가 감소됨에 따라 국내 보일러사는 2000년대 중후반 공급된 가스보일러의 교체시기가 도래할 것을 기대하며 교체시장 선점을 위해 홍보와 마케팅에 힘을 쏟고 있지만 올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실물경제 악재는 보일러사를 얼어붙게 만들고 있다”고 밝혔다. 

보일러업계 매출 1위를 자랑하는 경동나비엔은 어려운 경제여건 속에서도 수출시장 성장을 기반으로 매출이 전년대비 6.54% 증가한 7,743억원을 기록하며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전년대비 9.86% 증가한 448억2,000만원, 당기순이익은 전년대비 12.54% 증가한 278억5,200만원으로 집계됐다. 

경동나비엔의 성장을 견인한 것은 글로벌시장에서의 성과다. 따뜻한 날씨의 여파로 국내 보일러시장이 다소 위축된 상황에서 경동나비엔은 북미, 러시아, 중국 등 해외시장 전반에서 성장세를 기록했다. 가장 두드러진 성과를 내고 있는 미국법인의 매출액은 전년대비 17% 증가했으며 시장 내에서 확고부동한 리더로 자리매김한 러시아법인 역시 6.68% 성장세를 이어갔다. 자연스레 업계 전체 수출에서 차지하는 비중 역시 증가해 경동나비엔은 지난해 업계 전체 수출액의 85% 이상을 기록하기도 했다. 

경동나비엔의 관계자는 “코로나19라는 글로벌 경제의 큰 변수로 인해 올해 시장 상황을 낙관하기는 힘든 것이 사실”이라며 “에너지절감과 환경보호, 우리가 살아가는 실내 공간에 대한 관리의 중요성은 계속 커져가고 있으며 경동나비엔은 이를 앞서 내다보고 준비해온 만큼 쾌적한 생활환경 파트너로 진일보하는 노력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귀뚜라미그룹은 투자부문 지주사 ‘귀뚜라미홀딩스’와 사업부문 자회사 ‘귀뚜라미’로 분할해 주목받고 있는 상황에서 귀뚜라미의 매출은 소폭 상승에 그쳤다. 귀뚜라미는 지난해 친환경보일러 마케팅 확대, 해외전시회 참가, 글로벌 사전점검서비스 강화 등 국내·외에서 활발한 홍보, 마케팅 활동을 벌였다. 이를 통해 지난해 매출 5,661억800만원으로 전년(5,586억7,600만원)대비 1.3% 증가했으나 홍보·마케팅 비용 증가로 영업이익은 20.8% 감소했다.

린나이와 대성쎌틱에너시스는 각각 자존심 매출기준치인 3,000억원과 1,000억원 매출 달성에 실패했다. 린나이의 지난해 매출은 2,913억7,900만원으로 전년(3,251억400만원)대비 12% 감소한데 이어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적자로 돌아섰다.  

대성쎌틱은 지난해 매출 945억5,100만원으로 전년(1,017억2,400만원)대비 7.1% 감소했으며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적자로 전환했다. 알토엔대우는 매출 감소는 물론 적자가 지속되고 있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올해는 정부의 부동산 규제강화 여파로 신축 건설시장을 중심으로 하는 신규 판매시장 위축이 전망되고 코로나19 영향으로 교체판매시장 역시 녹록지 않을 것으로 것”이라며 “대기관리권역특별법 시행으로 친환경보일러 설치의무화 지역이 범위가 넓어져 보일러산업에 큰 호재로 작용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